목회서신

세월호 참사 7주기 목회서신

세월호 참사 7주기 목회서신   그리스도인이라면…   감독회장 이철   2014년 4월 16일 인천을 출발하여 제주도로 가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인근 바다에서 침몰하여 전체 탑승객 476명 가운데 304명이 사망하고 실종된 ‘대형참사’로 기록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희생된 사람들 가운데 250명은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이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모두에게 슬픔과 충격을 안겨 준 그 참사가 일어난 지 7년째를 맞이했습니다.…

장애인선교주일 목회서신

장애인선교주일 목회서신   우리는 모두 하나님 나라의 백성입니다.   감독회장 이철   부활하신 주님의 크신 은혜가 감리회 모든 가족들에게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한국교회는 매년 장애인의 날인 4월 20일 전후 주일을 ‘장애인선교주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의 약자인 장애인에 대한 주님의 사랑을 함께 나누기 위함입니다.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고귀한 존재임을 재확인하고,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봄맞이의 완성, 부활!(04월)

감독회장 메시지/ 감독회장 이철   봄맞이의 완성, 부활!   부활의 계절을 맞이했습니다. 죽음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주님의 능력이 감리회 모든 가족에게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진정한 봄, 부활의 계절입니다 수많은 교회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하지만, 교회 밖에서의 삶이 부활의 삶이 되지 않는다면 십자가는 예수님의 마지막 이야기로 끝날 것입니다. 우리는 ‘부활’로 새롭게 다시 시작되는 예수님 이야기를 이어가야 합니다. 부활을…

목회서신-인터콥선교회는 분명한 잘못이 있습니다.

인터콥선교회는 분명한 잘못이 있습니다.   감독회장 이철   코로나19상황이 계속되어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감리회 가족 모두에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평강이 넘치시길 기도드립니다. 예배와 전도의 길이 막혀 어려운데 교회를 더 어렵게 하는 뉴스로 가득 차 더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믿음을 지키며 교회를 세우려고 헌신하는 모든 목회자들과 평신도 지도자들, 교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특별목회서신-아름다운 동행으로 함께 이겨내길…

특별목회서신   코로나19, 아름다운 동행으로 함께 이겨내길…   감독회장 이철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서도 변함없이 돌보아 주시는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감리회 모든 교회와 기관들, 가족들에게 임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서로 배려하고 손잡아 주며 함께 동행하여 위기가 기회가 되어 모든 교회들이 부흥하길 간절히 기도하면서부탁을 드립니다. 서로 손잡아 주며 동행하는 운동이 필요한 때입니다.   약한…

내일을 바라보며 오늘을 가꾸는 감리교회(1월)

감독회장 메시지 내일을 바라보며 오늘을 가꾸는 감리교회 감독회장 이철   새해를 맞이하여 감리회의 모든 교회들과 기관,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더욱 충만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새로운 각오를 다지며 시작하게 됩니다. 어떤 이는 ‘해돋이’를 보면서, 어떤 이는 새해 첫날 산에 오르면서, 새 출발을 다짐합니다. 이렇게 새해는 우리에게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작하게 하는 기회입니다. 본래 순수…

2020년 성탄절 목회서신

2020년 성탄절 목회서신 성탄절의 추억 감독회장 이철   메리 크리스마스!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감리교회 모든 가족들에게 넘치길 기도합니다. 예수님 오심의 계절은 ‘기다림’의 복과 기쁨을 함께 느끼는 시간입니다. 코로나19로 힘들기만 했던 올해도 어김없이 그 ‘기다림’의 계절이 찾아왔습니다. 누구에게나 ‘기다림’의 계절은 따스함이고 축복입니다. 목도리 두르고,  장갑끼고 성탄찬송을 부르며 예수님의 나심을 알리던 새벽송, 성탄 전날…

추수감사절 메시지 – 너희는 또한 감사하는 자가 되라

추수감사절 메시지   너희는 또한 감사하는 자가 되라   이 철(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올해는 참 어수선하기도 하고, 어려운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아직도 그 시간들이 계속되고 있고, 언제 끝날지 몰라 불안하기만 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교회를 비롯하여 삶 전체가 위기인 상황에서 맞이하는 2020년 추수감사절. “그리 아니 하실지라도(합3:17~18)”의 믿음으로 감사하며 어려움을 극복하는 축복의 절기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감사’는 기적을…

11월 목회서신

11월 목회서신   감독회장 이 철   11월! 가을이 깊어가고 낙엽이 지는 계절입니다. 농촌에서는 수확이 끝나 추수동장(秋收冬藏) 의 느긋한 분위기에 젖는 계절입니다. 모락모락 피어나는 저녁연기를 바라보고 쌀쌀해진 바람 맞으며 툇마루 화롯가에 둘러 앉아 고기를 구워먹던 계절입니다. 쌀쌀하면서도 서로들 둘러앉아 따스함을 나누는 계절이 11월입니다.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12년이 지나도록 지칠 수 밖에 없던 감리교회의 혼란, 이제 그…

목회서신 – 성령께서 이끄시는 감리회 되길…

목회서신   성령께서 이끄시는 감리회 되길…   사람들은 살아가면서 무엇에 이끌리며 살아갑니다. 사상, 이념, 철학, 문화 등에 가치를 두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보내신 성령께 이끌리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저는 총회 실행부 위원회를 통하여 감독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출되었습니다. 두 가지를 목표를 두었었는데 직무를 행하는 동안 성경을 잘 지키고 믿으며, 교리와 장정을 수호하여 감리회가 세상에서 정직함과 거룩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