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감게’에 글을 올리는가?

작성자
오재영
작성일
2021-02-09 11:03
조회
568
1928년 루마니아에서 태어나 열다섯의 나이에 생의 위기를 겪은 엘리 위젤(Ellie Wisel). 늘 가난한 사람을 돕던 어머니, 인권의식을 강조했던 아버지, 그리고 누이 셋과 함께 그 악명 높은 아우슈비츠(Auschwitz)유태인 학살수용소에 끌려갔다. 어머니와 여동생은 아우슈비츠에서 숨을 거두고, 위젤은 아버지와 함께 부헨발트로 보내져 중노동에 시달린다.

날마다 되풀이되는 끔찍한 노동과 끊임없이 이어지는 매질을 견디다 못해 결국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그도 목숨만 간신히 붙어있는 상태로 화장되기 직전에 미 육군 3군단에 의해 구출된다. 그토록 상상하기조차 끔찍한 곳에서 살아남은 위젤은 자신에게 씌워진 트라우마(trauma)를 신앙으로 극복하여 사람을 혐오하거나 은둔하는 대신 기자가 되고, 생생한 증언자로 희생자들을 기리며 세상에서 인권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리기에 자신을 드렸다. 아래의 내용은 온갖 참상을 극복하고 올곧게 성숙된 인권운동가 엘리 위젤(Ellie Wisel)이 남긴 명언이다.

위젤은 1955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 시립대학을 거쳐 보스턴 대학교 인문학부 교수로 재직하면서 기아와 박해 현장을 찾아 구호활동을 벌이고 핵전쟁 방지운동에도 힘을 쏟으며 폭넓은 사회활동을 펼쳤다. “희망은 평화와 같다. 이것은 신에게서 받은 것이 아니다. 이 선물은 오로지 우리가 서로에게만 줄 수 있을 뿐이다.” “내 평생의 바람은 내 과거가 아이들의 미래가 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위젤은 나치가 저지른 잔학함을 세계가 잊지 않도록, 아울러 앞으로 다시는 그러한 불행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기위해 모든 것을 바쳤다.

“나는 수용소에서 보낸 그 첫날밤을 결코 잊을 수 없다. 그 밤은 내 인생을 일곱 번 저주받고 일곱 번 봉인된 길고 긴 밤으로 이끌었다. 나는 조용하고 푸른 하늘 저편, 동그란 연기가 되어 사라져간 작은 아이들의 얼굴을 결코 잊을 수 없다. 나는 내 믿음을 영원히 불태워버린 그 불꽃을 잊을 수 없다. 나는 내게서 사는 의지를 영원히 빼앗아 가버린 그 침묵하던 밤을 결코 잊을 수 없다. 하느님만큼 오래오래 살아야 하는 운명이 되더라도, 나는 결코 이 모든 것을 잊을 수 없다.”

그는 엘리 비젤 재단을 설립해 차별과 불관용, 불의에 맞서 싸웠다. 1986년에는 인종차별 철폐와 인권신장에 힘쓴 공로로 그에게 노벨 평화상을 수여했다. 노벨상 수락 연설에서 그가 한말이다. “중립은 가해자에게만 이로울 뿐 희생자에게는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으며, 침묵은 결국 괴롭히는 사람 편에 서는 것이다.”

그에게 그동안 들으려고 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데도 이런 얘기를 되풀이 하는 게 맥 빠지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위젤은 그리 대답을 했다.

“나는 사람들을 설득해서 바뀌게 만드는 일이 쉽지 않다는 것을 안다. 그래도 사람들을 설득한다. 이야기를 하나 하겠다. 義로운 남자 하나가 인류를 구해야겠다고 마음먹고 죄악에 가장 깊이 물든 도시 하나를 골랐다. 그 도시를 소돔(Sodom)이라고 하자. 남자는 갖은 궁리 끝에 사람들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기술을 터득했다. 남자는 한 남자와 여자가 있는 곳으로 와서 ‘잊지 마라, 살인(殺人)은 나쁜 것이다!’라고 외친다. 처음에는 그 남자 둘레로 사람들이 모여들어 귀를 기울였다. 남자는 이야기를 거듭했다. 하루 이틀이 지나고 한주 두주가 지났다. 사람들은 더는 그의 외침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여러 해가 흐른 뒤 한 아이가 그 남자를 가로막으면서 “도대체 뭐하시는 거예요? 아무도 듣는 사람이 없잖아요. 왜 거듭 외치고 있는 거지요?”라고 말했다. 그 아이에게 그 남자가 대답했다. “왜 그러는지를 알려주마. 나는 사람들이 쉽게 바뀌지 않을 거라는 걸 알아. 그런데도 점점 큰소리로 외치는 건 그 사람들이 나를 바꾸어놓는 걸 바라지 않기 때문이야...” 오늘도 듣든지 아니 듣든지 계속해야할 正道를걷는 사역자마다 심비에 새길 가르침이다.

다양한 이들 중에 우리는 어느 부류들인가?

“송기숙 선생은 『마을, 그 아름다운 공화국』(화남출판사)에서 사람이 모여서 ‘더불어’ 사는 최소 단위인 동네는 이 세상의 축소판이라면서 다섯 부류의 사람이 어느 동네나 있는 사회의 구색이었다고 말합니다. 첫째, 동네 사람들의 존경을 받는 동네 어른, 둘째, 늘 말썽만 피우거나 버릇없는 후레자식, 셋째, 일삼아서 이 집 저 집으로 말을 들어 물어 나르는 입이 잰 여자, 넷째, 틈만 있으면 우스갯소리로 사람을 웃기는 익살꾼, 다섯째, 좀 모자란 반편(半偏)이나 몸이 부실한 장애인. 마을은 그처럼 다양한 사람들을 말없이 품어 안았습니다” (길은 사람에게로 향한다. 김기석 목사 P54.재인용).

소박한 기대...

사역의 연륜과 함께 돌아보면 초년 목회에 품었던 그 거대한 야망들마다 대부분 주님의 거듭된 거절에 이젠 받아드림의 일상이 되고, 그 시선으로 주변의 선, 후배들의 말(言語)과 태도를 보노라면 현재의 그 품격(稟格)이 어느 정도인지를 짐작과 함께 나 자신성찰의 기준이 된다. 오래전, 청파교회 신학생 전도사로 섬길 때 옆의 신광여고에 30여년의 교사로 계시던 장로님께서 여럿이 모인 사석에서 한 말씀이 생각이 난다. “당신께서는 앞에 걸어가는 여학생들의 뒷모습과 걸음걸이만 봐도 그 학생의 학습능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 수 있다고...”

오늘 영혼들을 교도하는 우리목사에게는 무엇이 필요할까? 그것은 주님 앞에서 허세를 걷어낸 치열한 자기 도야를 거친 진실의 옹골찬 당당함과 神託을 전수받은 격에 맞는 인격이다. 어쩌다 요행과 인간적인 수단과 방법에 의하여 속 알맹이가 제것이 아님에도 여유를 부려 잠시외양을 꾸며댄 것이 아닌, 그의 내면에 채움이 없다면 그 허상이 허물어지는 날 그동안 쌓아온 것들이 얼마나 허무한 것들임을 뼈저리게 느끼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비로써 소중한 한 영혼이 거듭남의 의미를 보고 깨닫는 기쁨을 느끼는 순간, 지난날 자신이 객기로 보낸 시간들마다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등에 소름이 돋도록 부끄럽고 두려울 것이다.

이제는 관조하는 입장에서 모두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주님의 긍휼(矜恤)안에서 이해하려 노력한다. 앞선 이들의 좋은 모습은 本으로 삼고 옳지 않은 삶은 ‘반면교사’로 삼아 주님은혜로 부여받은 남은 소중한 시간들을 성령님의 지혜(智慧)로 알뜰히 소비되도록...

전체 4

  • 2021-02-09 11:27
    오목사님은 전*구 목사 이전까진 중도적인 입장에 글을 쓰셨습니다.
    그리고 위 본문과 같이 다양한 책의 내용을 들을 소개하면서 말이죠.
    그래서 목회 연륜이 있으시고 그 연륜에 걸맞은 글을 쓰신다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전*구 목사의 일에 있어선 학연의 높은 장벽을 뛰어 넘지 못하신 한계점을 보이신 것이 아니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로인해 오목사님과도 적지 않은 댓글 논쟁(?)을 하였었던 기억을 합니다.
    젊은 놈이 간방지다 생각을 하셨을지 모르겠습니다. 서운함을 감추지 않으셨던 것 같아으니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하여도 목사님 나름대로의 소신이 있었다 생각을 해보기도 합니다.
    그리고 또 다른 전*구 목사를 위한다기 보다 교회를 위하여 글을 쓰시는 모습도 왠지 보기에 좋았습니다.
    물론 그로인해 많은 이들로 부터 좋지 않은 소리를 들으신 것 같으시지만 말입니다.
    그러고 보니 오 목사님은 두 명의 전*구 목사 때문에 감게에서 글쓰신 목사님의 공을 인정받지 못하신 것 같습니다.

    뭐 그 나름 목사님의 소신이 넘치는 목사님만의 활동이었다 스스로 자신하신다면 그보다 좋은 자족감은 없으시리라 생각을 합니다.
    저를 포함한 많은 감게의 글을 쓰는 이들에 대하여 번아웃을 염려해 주시기도 하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사님은 번아웃 되지 않으시고 지금까지 감게에 글을 써오셨습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한편으론 욕먹을 각오를 하고 쓰는 것이기에 용기가 필요한 것이며 다수의 글을 쓴다는 것은 그에 상응하는 열정도 필요한 일이라 생각을 합니다. 그런 목사님의 용기와 열정을 많은 관음증에 걸려 있는 이들의 본이 되고도 남음이라 생각을 하며 그동안 감게와 감리회를 위하여 적지 않은 수고와 노력을 하심이라 생각을 합니다.

    아마도 목사님처럼 많은 이들과 대화를 하려 시도했던 분도 없을 것이라 생각을 합니다.

    관조하는 마음으로 모두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해하려 하신다 하셨습니다.
    관조는 어느 한 쪽에 치우치거나 한 쪽에 속해 있거나 누군가를 위한다면 할 수 없는 삶의 경지라 할 것입니다.
    목사님의 관조적 관점에서 감리회의 현실을 읽으시고 그에 따른 폭 넓은 목회 인생에서 우러나는 지혜로운 처방의 글을 써주신다면 관조라는 말이 너무도 멀고도 높은 삶의 한계점에서 허덕이는 젊은 목회자들에겐 엄청난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을 합니다.
    주님 안에서 강건하시고 앞으로도 주님 안에서 관조하는 영성으로 건필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 2021-02-09 13:22
    노재신 목사에게...

    돌아보고 생각하면 모두가 아쉬움 많은 이유가 사랑이 부족한 충고와 그에 따른
    서로의 신뢰가 부족하기에 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탓일 거요. 지적한 내용 모두
    접수하며, 당시의 글 그대로 있지만, 나는 한분의 J감독회장 지지하지 못했다고
    당선 후에 커밍아웃을 한 적이 있습니다.

    또 한분의 J감독에 관하여는 그의 혐의에 관하여 판결하라는 것이지, 엉뚱하게도 남편을 이어
    가난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사역하는 투표권도 없는 힘없는 선교사 미망인과 가족을
    정쟁의 희생 제물로 삼는 교활함을 지적한 것입니다. 목사든 단체장이든 신앙을
    빙자한 이들에게는 어떤 경우에도 해서는 안 되는 線이 있습니다. 당시에 관계된
    이의 딸과 사위도 루마니아선교사로 가있다는 사실을 듣고 마음이 많이 떨렸었는데...

    미안한 표현이지만 그 일에 관하여는 본인들의 회개가 없다면 그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게 될 것입니다. 나는 그리 알고 있습니다. - 샬 롬 -

    • 2021-02-09 13:38
      오목사님의 마지막 충고 새겨 듣겠습니다. 샬롬^^

  • 2021-02-10 18:3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박은영 2021.04.06 481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439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26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890
11023 송충섭 2021.03.29 363
11022 노재신 2021.03.28 296
11021 함창석 2021.03.28 63
11020 엄재규 2021.03.28 235
11019 이주익 2021.03.28 593
11018 노재신 2021.03.28 528
11017 장운양 2021.03.28 498
11016 장운양 2021.03.28 380
11015 장운양 2021.03.27 571
11014 장병선 2021.03.27 249
11013 장운양 2021.03.27 737
11012 장운양 2021.03.27 332
11011 김영난 2021.03.27 229
11010 이현석 2021.03.27 418
11009 박영규 2021.03.27 188
11008 남기연 2021.03.27 685
11007 연수원 2021.03.27 675
11006 함창석 2021.03.27 33
11005 장광호 2021.03.27 591
장운양 2021.03.27 341
11004 장운양 2021.03.27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