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완을 보내고 채희동을 소환한다

작성자
장운양
작성일
2021-02-23 14:45
조회
475

걸레질신학 손정도의 화신
치열한 학문적 결기
후배들을 향한 따스한 온기
선배들을 향한 올곶은 태도
사랑하는 이를 향한 따스한 손길
토머스 머튼 버금가는 영성

그는 김의기와 함께 우리를 어떤 시선으로 보아 왔을까

아 희동이 형 ㅠㅜ

전체 3

  • 2021-02-24 04:22
    희동이 형 추모식 행사가 이렇게 사그러들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그를 팔아서 곁불이라도 쬐고 싶었던 군상들 때문에 ... 아마 그럴 수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14녀ㄴ교단 파행사태의 영향이 크다. 다시 그를 기억해내야만 한다. 청파 선생님의 지론 : 신학도는 기억과의 투쟁의 전선에서 뒤로 밀리면 안된다. 망각은 불신앙이다. 라고 말이다. 아멘~

  • 2021-02-24 06:01

  • 2021-02-24 10:00
    채목사님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젊음들과 어울려 사셨어야 했는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490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219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025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660
10916 장운양 2021.03.05 61
10915 노재신 2021.03.05 121
10914 장운양 2021.03.05 50
10913 이현석 2021.03.05 225
10912 유삼봉 2021.03.04 109
10911 노재신 2021.03.04 146
10910 함창석 2021.03.04 41
10909 안봉기 2021.03.04 450
10908 장운양 2021.03.04 652
노재신 2021.03.04 198
노재신 2021.03.04 194
10907 관리자 2021.03.03 404
노재신 2021.03.05 85
10906 엄재규 2021.03.03 216
10905 노재신 2021.03.02 491
10904 최항재 2021.03.02 619
10903 최세창 2021.03.02 70
10902 엄태산 2021.03.02 403
10901 오재영 2021.03.02 311
10900 장운양 2021.03.02 298
10899 노재신 2021.03.02 428
10898 장병선 2021.03.01 357
10897 함창석 2021.03.01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