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9번째 질문

작성자
박경수
작성일
2020-03-26 07:05
조회
358
감독이라는 아버지는 참 과묵합니다.
자기 자식들의 울음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습니다.
남자는 밖의 일에만 신경 쓰는 것이라 생각하나 봅니다.
언제 얼굴 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언제 목소리를 들어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다 신문에는 이름 석 자가 올라오는데, 도통 자식들에게는 눈 한 번 주지 않습니다.

철?통 본부라는 어머니는 참 무심합니다.
귀머거리, 벙어리로 잘도 지냅니다.
원래부터 그러지는 않았습니다.
아버지 말에는 잘도 순종합니다.
그런데 자식들을 돌보지 않는 건 아버지 감독 보다도 더합니다.
부담금을 악착 같이 받아내지만, 자기 주머니만 채우면 그것으로 끝입니다.

감리교회라는 아들은 오늘도 울고 있습니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어머니를 어머니라 부르지 못합니다.

오늘은 아버지 어머니 때문에 웃을 수 있을까요?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765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7114
9222 김정효 2020.04.02 16
9221 장병선 2020.04.02 77
9220 원방현 2020.04.02 14
9219 원방현 2020.04.01 63
9218 김기현 2020.04.01 151
9217 오재영 2020.04.01 276
9216 관리자 2020.04.01 223
9215 최세창 2020.04.01 256
9214 최세창 2020.04.01 113
9213 함창석 2020.04.01 65
9212 장병선 2020.03.31 774
9211 최범순 2020.03.31 540
9210 윤법규 2020.03.31 638
송창섭 2020.03.31 170
9209 오세영 2020.03.31 172
9208 원방현 2020.03.31 124
9207 엄재규 2020.03.30 301
9206 박경수 2020.03.30 394
9205 김정효 2020.03.29 537
9204 이현석 2020.03.29 467
9203 함창석 2020.03.29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