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약한 성질을 가지고 있으면서 고치려 하지 않는 사람

작성자
장운양
작성일
2021-01-22 11:19
조회
425
그는 악마가 천사가 될 수 없는 것만큼이나 불행한 사람이며 , 세상 사람들에게 좋은 사람이 될 수 없다 (존 웨슬리 일기, 1784,5,16)

최근에 발행된 <웨슬리의 행복론> 김진두 박사님 역저에 나오는 한부분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존 웨슬리의 여성관과 당시 성공회 국교와의 관계에서 그가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해서 무척 관심이 많습니다.

올모스트 크리스챤과 올투게더 크리스챤의 차이가 무엇인지 저는 J목사님의 밑천 딸리는 한계를 보면서 공감하는 바가 큽니다.

또 한편으로 이 메세지도 큰 공감으로 다가오네
^^ 나는 나보다 나이가 어리더라도 나의 잘못을 말해주는 사람에게 특별히 감사하다. 나는 그 사람을 나의 좋은 친구로 삼을 것이다. (메도디스트 매거진, 1825)

J 목사께서 아주 고약하고 추잡한 글빛깔을 드러내시고 계신데 이제 저도 그분과 겪으면서의 체험을 드러낼 때가 아닌가? 싶어서 서글픕니다. 글에서 매우 흔들리고 후달리고 어설프고 어처구니없고 자신의 속셈을 관철시기 위해서 그동안 어설픈 명예? 도 모두 포기하겠다는 결기?가 느껴져서 영웅본색? 이랄까? 그건 아니고 소인배 본색 이랄까? 싶은 고약한 냄새가 진동하고 있구나. 싶습니다. 계속해서 이 출구와 퇴로가 모두 막힌 결국은 빵~ 터지는 자폭의 축포에 경의를 표할 뿐입니다. ㅠㅠ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458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415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156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957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591
10883 강원필 2021.02.25 66
10882 조항권 2021.02.25 213
10881 황인근 2021.02.25 220
10880 선교국 2021.02.25 79
10879 노재신 2021.02.25 122
10878 최세창 2021.02.25 22
10877 함창석 2021.02.25 40
10876 이현석 2021.02.25 505
10875 장병선 2021.02.25 364
10874 노재신 2021.02.24 472
10873 박영수 2021.02.24 943
10872 이현석 2021.02.24 717
10871 박은영 2021.02.24 189
10870 장운양 2021.02.24 592
10869 이현석 2021.02.23 972
노재신 2021.02.24 187
10868 함창석 2021.02.23 65
10867 오재영 2021.02.23 424
10866 최세창 2021.02.23 116
10865 장운양 2021.02.23 379
10864 엄재규 2021.02.23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