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에 대한 평가를 요청드립니다. 가장 멋진 평을 해주신 분께 선물드립니다

작성자
장운양
작성일
2021-03-27 23:28
조회
587

오늘 서강대 이사장 박문수 신부님이 찍어 주신 사진인데,
인화해 보니 그냥 넘기기엔 좀 그래서 자랑질 좀 하려고
올려봅니다.

사진 좀 찍으시는 목회자분들께서 구도와 색감과 배치를
고려하셔서 촌철살인의 댓글을 부탁드립니다.
저 이사진 서울시 사진전에 응모해 보려고 하고 있거든요

특히 이현석 논객
노재신 논객
민관기 논객
장광호 논객
오재영 논객
이영구 논객
이경남 논객
윤법규 논객
박형권 논객
들 께서는 필히 댓글 달아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원본 사진을 조금 편집하려고 시도 중입니다.

미국에 라이온킹이 있다면
조선에는 타이거킹이 있다지요. ㅋㅋㅋ

전체 16

  • 2021-03-28 19:46
    다른 건 모르겠고
    이 뛰어나신 분들 속에 넣어주신 낀 것만으로도 감사.
    나는 사진 보다 장운양이라는 이름 자체가 빛나는 브랜드라는거.....

  • 2021-03-29 07:10
    호랭이 등에 탄 사나이가 아닌 호랭이와 어깨동무 하는 사나이군요.^^
    사람에게 잘 순종하는 애완범이라고 해야 하나요....
    어째든 좋은 사진 잘 감상했습니다.

  • 2021-03-27 23:30
    선물은 호랑이 인형 가족 세트 초딩 아이를 키우시는 목회자 분께서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2021-03-27 23:56
    "호랑이 꼬리 잡은 박장허세" 내 글Love요. 주일 주님의 은혜 가운데 잘 보내시요.

  • 2021-03-28 00:23
    ㅋㅋㅋ

  • 2021-03-28 00:25
    범꼬리? 걔꼬추!

    (기분 상해서 삐치기 없습니다...ㅎ)

    • 2021-03-28 18:13
      장로님 이런 표현은 성추행이 될 수도 있습니다. 여자분들도 읽으실 수 있는데....
      예민한 이 시기에 참 대범하십니다. ^^ 글Love하세요.

      • 2021-03-28 23:20
        거시기 죄가 될 수 있다는 말씀에
        머리가 하얘지는 느낌입니다.
        그래서 한자어로 숨겨보려고요.

        이건 어떤가요?

        호미? 걸신!

        한자어 변환과 상상은
        각자의 자유입니다...ㅎ

        • 2021-03-29 06:58
          박형권 글러버님의 글 솜씨는 아주 탁월하십니다.
          이젠 묵시적 영성으로 표현하시네요.(아직은 유사이지만 ㅎㅎㅎ)
          베드로에서 이젠 요한으로 갈아 타셨나요?
          기왕 갈아타려면 확실하게 갈아타셔서 유사묵시에서 참묵시적 영성이 있으시길 기도합니다. 제 글Love입니다.

  • 2021-03-28 01:06
    박형권님 ^^ 압권이십니다. ㅋㅋㅋ

    • 2021-03-28 23:33
      장운양님께 결례를 범했습니다.

      도량이 크시네요
      범인들 같으면
      성추행이네 성폭력이네 할텐데
      그 것을 오히려 압권이라 하시니...!!

      개 눈에는 X만 보인다더니...
      사실 원래 제가 이런 놈이 아닌데
      교회사태로 3년 시달리다보니 그만
      첫 사랑과 영성을 많이 잃은 것 같습니다.

      정말... 이제는 본래의 그 자리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여기 감게랑 상관없이 살았던
      그 때로요...

      • 2021-03-29 07:01
        이젠 진실로 박형권 글러버님이 되신 듯 합니다.
        그래도 감게로 인해 박형권 글러버님이 되시지 않으셨나요? ㅎㅎㅎ
        물론 원래의 모습이 글러버셨지만 말입니다. 주님의 평안이 함께 하시길 이것이 제 글Love입니다.

  • 2021-03-28 13:35
    호랑이가 장전도사님을 잡아먹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 2021-03-28 16:29
    Imago Dei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장운앙 전도사님은 평가대상이 아닌 존엄하신 존재이십니다.
    따라서 사진 또한 평가의 글을 올릴수 없음이라 생각합니다.

    • 2021-03-28 18:14
      우와... 이마고데이.... 주님의 존귀하심이 목사님에게 함께 하시길 바라며 제 글Love 입니다.

      • 2021-03-28 19:36
        노재신 목사님도 동일하게 존엄하신 Imago Dei이십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82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6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094
11035 박은영 2021.04.19 290
11034 황인근 2021.04.19 925
11033 신동근 2021.04.19 1064
11032 한만경 2021.04.19 257
11031 김성기 2021.04.19 102
11030 장광호 2021.04.19 625
노재신 2021.04.19 261
11029 민관기 2021.04.19 289
11028 이경남 2021.04.18 1338
11027 최세창 2021.04.18 231
11026 함창석 2021.04.18 87
11025 백영찬 2021.04.17 1158
11024 한만경 2021.04.17 367
11023 최범순 2021.04.17 1183
11022 이성영 2021.04.17 573
11021 신현승 2021.04.17 1066
11020 박영규 2021.04.17 95
11019 장광호 2021.04.17 730
11018 이주익 2021.04.17 857
11017 박온순 2021.04.17 1611
11016 유영준 2021.04.16 1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