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안식일을 지키라

  • 날  짜 : 2024년 4월 13일 토요일
  • 찬  송 : 43장  즐겁게 안식할 날
  • 성  경 : 출애굽기 31:12~17  이는 나와 이스라엘 자손 사이에 영원한 표징이며 나 여호와가 엿새 동안에 천지를 창조하고 일곱째 날에 일을 마치고 쉬었음이니라 하라 (17)

오늘 본문은 그리스도인이라면 모르지 않을 안식일의 의미와 중요성을 잘 드러냅니다. 하나님과 그 백성 사이에 맺은 언약의 표징으로서의 안식일은 생명까지 걸어야 할 만큼 반드시 지켜야 하는 명령이었습니다. 이스라엘에게 안식일이 이토록 중요한 날이었듯, 새 이스라엘인 우리 그리스도인에게도 안식일은 중요합니다. 안식일을 잘 지킨다는 것은 무엇보다 ‘거룩하게’ 지키는 것입니다. 그리고 거룩하게 지키는 것은 ‘철저히’ 지키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안식일을 거룩하고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해도, 오늘날 안식일에 일을 한다고 해서 죽음으로 그 대가를 치르게 할 수는 없습니다. 이런 까닭에 안식일을 잘 지키려 하면 할수록 그 의미와 실천을 더욱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오늘날 그리스도인이 지켜야 할 안식일은 주일입니다. 그래서 안식일을 지키라는 구약의 명령이 그대로 ‘주일성수’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안식일은 정말 요일만 바뀌었을 뿐일까요? 그리스도인이 주일을 지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안에는 당연히 구약의 전통을 따라 노동과 세상일을 삼가고 쉼으로써, 주님께서 허락하신 생명을 충만하게 하는 목적도 있습니다. 이처럼 그리스도인은 안식일을 철저히 지키되, 구약의 날이 아닌 ‘주님의 날’로 지켜야 합니다.

또 한 가지 주목할 것은 “너희는 나의 안식일을 지키라(13).”는 말씀에서 ‘나의 안식일’의 의미입니다. 하나님은 창조주이신 동시에 지극한 사랑으로 예수님을 세상에 보내신 분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인자가 안식일의 주인(마 12:8)’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이 안식일을 거룩하고 철저히 지키는 길은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님의 길을 따르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마 12:12).”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을 충실히 따르는 것이 ‘하나님의 안식일’을 잘 지키는 방법입니다. 안식일은 욕망을 추구하는 일과 수고를 그치고, 하나님을 예배하고 예수님의 말씀대로 선을 행하는 날임을 기억합시다. 이것이 하나님과 그 백성의 언약, 즉 거룩한 백성의 정체성입니다.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기 위해 율법에 얽매여 있지는 않습니까?

하나님, 물질과 욕망의 노예가 되지 않고 하나님 백성의 거룩함을 회복하기를 원합니다. 진정한 쉼을 얻고, 부활하신 주님을 기억하며, 주님 말씀을 따라 선을 행함으로 참된 안식일을 지키는 거룩한 하나님의 백성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김창연 목사 _후용교회


기독교대한감리회 도서출판kmc가 발행한 모든 책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습니다. 허락 없이 복사, 인용, 전재하는 행위를 금합니다. 보호를 받는 저작물은 출처를 명기하더라도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 SNS, 유튜브 등에서 제3자와 공유할 수 없습니다.

하늘 양식 구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