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오글((George E. Ogle, 오명걸) 목사 소천을 애도합니다.

작성자
양재성
작성일
2020-11-23 07:01
조회
593
조지 오글((George E. Ogle, 오명걸) 목사 소천을 애도합니다.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요한복음 12장 24절)

미국에서 ‘노동사제’에 대해 공부했던 조지 오글 목사는 한국전쟁 이후 암울한 시기에 한국 선교사로 들어와 공주 대전지역의 기독교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복음을 전했다. 한국전쟁 후 빈민운동과 노동운동에 참여하다가 귀국하여 박사학위를 마치고 59년 결혼하여 재입국하였고 노동자의 인권을 위해 산업선교에 참여하였다. 노동자들의 인권이 보장되지 않으면 민주주의는 실현될 수 없다며 노동운동에 헌신하였다. 가난을 사랑해서 가난과 결혼한 프란치스코 수도자처럼 가난한 한국 민중들과 함께 하기 위해 스스로 가난의 삶을 선택한 조지 오글 목사. 한국인보다 한국의 민중을 더 사랑했던 오글 목사는 예수의 삶을 체화한 진정한 목회자였다. 교육자, 노동운동가, 사회운동가 그리고 인권운동가로 이 땅에서 진정한 기독교 신앙의 길이 무엇인지를 몸으로 증언했다.
조지 오글 목사는 인천도시산업선교회를 조직하여 가난한 노동자들의 벗으로 사회선교 지도자를 길러냈다. 그의 최대 관심은 진정한 노동운동가를 길러내는 일이었다. 그는 자신의 아이들을 한국인 학교에서 한국인과 똑같이 길렀고 그 어떤 특혜도 거부하였다. 그의 삶을 동경했던 것 못지않게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이유이다. 그가 남긴 족적은 여기저기에 한국 사회 및 선교역사로 남아 있다.
그는 조화순 목사를 노동자의 대모로 민주화 운동의 지도자로 길러냈다. 조화순 목사는 조지 오글 목사야말로 진짜 목사였고 그를 보면 예수가 보인다며 오늘날 당신의 모습은 오글 목사 덕분이라고 고백했다. 조승혁, 김동완 목사도 오글 목사에 의해 훈련되었고 김근태, 최영희 전의원 등 일반 사회운동가들도 오글 목사의 영향을 받았다.
조지 오글 목사는 1974년 교회협의 10월 첫 번째 목요기도회에서 인혁당 사건으로 사형 선고를 받은 사람들의 억울함을 호소했고, 독재정권에 저항했으며 불의에 항거하였다. 그는 박정희 정권에 의해 그해 12월 14일 미국으로 강제 추방당했다. 조지 오글 목사는 추방 중에도 미국에서 인혁당 사건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힘썼고 탈북자들을 돕는 일과 북한을 지원하는 일 등 통일운동에도 힘을 보탰다. 오글 목사는 한국의 민주화 운동에도 깊은 관심을 가졌고 1998년 김대중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되는 등 여러 차례 한국을 방문했다. 2002년에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서 주최한 해외 민주인사 초청 사업으로도 방한했다. 올해 6.10민주항쟁 33주년을 맞아 ‘민주주의 발전 유공 포상’ 국민포장을 받았다. 그리고 조지 오글 목사는 향년 91세로 지난 11월 15일 하늘의 부르심을 받았다.

우리 <새물결> 목회자들은 조지 오글 목사의 거룩한 사역을 존경하며 그의 수고와 땀을 사랑한다. 오글 목사의 헌신과 사랑은 예수를 믿는 모든 이들의 의해 재현될 것이며 이 땅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 것으로 믿는다.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는 예수의 말씀은 오글 목사를 통해 실현되었고 오글 목사의 지도하에 자란 여러 지도자들에 의해 현실이 되었다. 그리고 다시 우리 <새물결>을 통해 실현될 것이다.

우리는 오글 목사의 죽음을 충심으로 애도하며 그 엄혹한 시기에도 굴복하지 않고 참 예수의 길을 걸어가신 오글 목사를 따라 예수의 길을 이어서 걷기로 다짐한다.

2020년 11월 22일
전국 감리회목회자모임 <새물결> 일동

전체 3

  • 2020-11-26 13:13
    우리 민족에게 한없는 사랑을 주신 조지 오글 목사님의 애도문에 달랑 두명의 댓글만 달린게 수상하구만.

  • 2020-11-23 10:48
    오명걸 목사님 생전에 뵙지 못함을 안타까이 여기며. 삼가 엎드려 애도합니다.
    또 이른 때에 빛사람으로 부활하시길 소망합니다.

  • 2020-11-23 14:40
    더불어 애도를 표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26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297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003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755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395
10757 관리자 2021.01.23 33
10756 김성기 2021.01.23 18
10755 박영규 2021.01.23 8
10754 최세창 2021.01.23 98
10753 이경남 2021.01.23 137
10752 임영호 2021.01.23 314
10751 이영명 2021.01.23 294
10750 이평구 2021.01.22 480
10749 이평구 2021.01.22 376
10748 함창석 2021.01.22 47
10747 이영구 2021.01.22 764
10746 장운양 2021.01.22 367
10745 장병선 2021.01.22 812
이현석 2021.01.22 391
장운양 2021.01.22 306
10744 함창석 2021.01.21 261
10743 민관기 2021.01.21 544
10742 민관기 2021.01.21 186
10741 김혜진 2021.01.21 141
10740 민경덕 2021.01.21 379
10739 이현석 2021.01.21 705
10738 장운양 2021.01.20 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