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54회 차. 일곱째 나팔 소리A(11:15-19)

작성자
최세창
작성일
2021-04-01 19:01
조회
76
차. 일곱째 나팔 소리<11:15-19>

요한은 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었을 때에 일어난 재앙에 대해서,【15】[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매 하늘에 큰 음성들이 나서 가로되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 노릇하시리로다 하니]로 시작한다.
이 구절 이하 18절까지는 시편 2편을 연상하게 한다.
[일곱째 천사]는 8:2의 주석을 보라.
[나팔을 불매]의 [나팔]은 1:10의 주석을 보라.
[하늘에 큰 음성들이 나서 가로되]의 [큰 음성들]에 대해 (1) 하늘의 모든 성도들과 천사들의 음성이라는 설(R. C. H. Lenski), (2) 하늘의 천군 천사의 음성들인 것 같다는 설,① (3) 보좌 주의의 네 생물(4:5)의 음성들이라는 설(R. H. Charles, C. R. Erdman, 黑崎幸吉) 등이 있는데, 다음 구절을 보아 (3)설이 가장 그럴 듯하다.
[세상 나라가](ἡ βασιλεία τού κόσμου)의 [세상]은 ‘우주’(행 17:24), ‘세상’(요 1:9, 10, 롬 1:20, 딤전 6:7, 히 9:26, 요일 4:1), ‘모든 인간’(마 5:14, 눅 12:30, 요 1:29, 3:17), ‘하나님을 떠난 인간’ 또는 ‘하나님과 대립되는 불신의 삶’(요 3:16, 8:23, 18:36, 고전 1:20, 엡 2:2, 벧전 5:9, 벧후 2:5, 요일 3:13, 4:5) 등을 의미한다. 이 외에 ‘단장’, ‘화장’, ‘꾸밈’(벧전 3:4) 등의 의미도 있다.
[세상 나라]는 하나님의 원대한 섭리 아래서 공중의 권세 잡은 자(엡 2:2)②인 사단의 하수인들인 인간들이 하나님을 부인하거나 대적하면서 지배하고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신 이제는(J. F. Walvoord, 박윤선) 세상 나라의 주권은 더 이상 사단의 하수인들인 불신의 통치자들에게 있지 않다. 이 점에 대해 [우리 주] 곧 하나님(1:8, 12:10, 19:6)과 [그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 노릇하리로다]라고 하였다. 이 표현은 다니엘 7:27의 “나라와 권세와 온 천하 열국의 위세가 지극히 높으신 자의 성민에게 붙인 바 되리니 그의 나라는 영원한 나라이라 모든 권세 있는 자가 다 그를 섬겨 복종하리라 하여”를 반영한 것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주석서와 주해서에서 인용할 경우에는, 해당 성구가 있으므로 저자의 이름만 밝혔음.
1) R. H. Mounce, C. L. Morris, W. Hendriksen, 이상근.
2) 필자의 에베소서 2:2의 주석을 보라.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구절의 요지는 더 이상 이 세상에 대한 주권이 사단이나 군왕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그리스도에게 있음을 나타내는 선포임을 시사하는 것이다③
[왕 노릇하리로다]는 1:6의 주석을 보라.
[왕 노릇하리로다]가 단수(바실류세이, βασιλεύσει)인 것은, 사단에게서 세상의 주권을 되찾으신 하나님과 그리스도와 연관된 것으로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주권의 단일성(unity)을 나타내는 것이다.④
요한은 이십 사 장로들의 경배에 대해, 【16】[하나님 앞에 자기 보좌에 앉은 이십사 장로들이 엎드려 얼굴을 대고 하나님께 경배하여]라고 하였다.
[이십사 장로들]은 4:4의 주석을 보라.
그 우월한 이십사 천사들의 찬양에 대해, 요한은 【17】[가로되 감사하옵나니 옛적에도 계셨고 시방도 계신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 친히 큰 권능을 잡으시고 왕 노릇하시도다]라고 하였다.
[옛적에도 계셨고 시방도 계신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여]는 1:4의 주석과 1:8의 주석을 보라.
“장차 오실 이”(1:4, 8, 4:8)라는 표현이 없는 것은 주님의 재림, 즉 하나님의 오심이 성취되어서 이미 하나님의 전권적인 통치가 시작된 때에 관한 말씀이기 때문이다.⑤
[큰 권능을 잡으시고]의 [권능]은 3:8의 “능력”의 주석을 보라.
[왕 노릇하리로다]는 15절의 주석을 보라.
계속된 그들의 찬양에 대해, 요한은 【18】[이방들이 분노하매 주의 진노가 임하여 죽은 자를 심판하시며 종 선지자들과 성도들과 또 무론대소하고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에게 상 주시며 또 땅을 망하게 하는 자들을 멸망시키실 때로소이다 하더라]라고 하였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3) A. Johnson, G. E. Ladd, G. R. Beasley-Murray, “Swete”(in 강병도 편), 박윤선, 이상근, 김철손, 요한계시록.
4) G. E. Ladd, R. H. Mounce, G. R. Beasley-Murray, “Lohmeyer”(in 강병도 편), 이상근,
5) C. L. Morris, A. Johnson, R. H. Mounce, 박윤선, 이상근.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방들(11:2의 주석을 보라.)이 분노하매 주의 진노가 임하여]는 시편 2:2을 연상하게 한다. 모든 불신의 국가들이 합세하여 주 하나님께 대항하므로 주 하나님의 진노를 산다는 것이다.
[죽은 자를 심판하시며]는 진노하신 하나님께서 주님을 믿지 않고 죽은 자들을 심판하신다는 것이다. 이미 죽은 자에 대한 최후 심판은 그리스도의 심판으로도 묘사되고 있다(행 10:42, 딤후 4:1. 참조: 벧전 4:5). 아마도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심판을 대행하시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종 선지자들과 성도들과 또 무론대소하고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에게 상 주시며]의 [종 선지자들]은 다음의 두 부류의 사람들을 지도하도록 그들 중에서 선택된 사람들이고, [성도들]은 성령을 좇아 거룩한 생활을 한 사람들이고,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은 주님을 삼가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섬긴 사람들이다. 그 세 부류의 사람들은 각각 적절한 하나님의 상을 받을 것이다.
[종 선지자들과 성도들]은 10:7의 주석을 보라.
[땅을 망하게 하는 자들을 멸망시키실 때로소이다]는, 하나님께서 최후 심판 때에 세상을 도덕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종교적으로 부패하게 만든 사단의 하수인들을 유황불이 붙는 불 못에 던져 멸망시키실 때라는 것이다(19:20, 20:10. 14, 15).
끝으로, 요한은 【19】[이에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이 열리니 성전 안에 하나님의 언약궤가 보이며 또 번개와 음성들과 뇌성과 지진과 큰 우박이 있더라]라고 하였다.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이 열리니]의 [성전](나오스, ναὸς)은 11:1의 주석을 보라.
[성전 안에 언약궤가 보이며]의 [언약궤]는 지상의 예루살렘의 언약궤를 반영하는 것이다.
지상의 언약궤(민 10:33, 14:44, 신 10:8, 31:9, 25, 수 3:3, 6, 14)는 조각목으로 만들었는데, 장이 이 규빗 반, 광이 일 규빗 반, 고가 일 규빗 반이 되게 하였다. 그 안팎은 정금으로 쌌으며, 윗가로 돌아가며 금테를 둘렀고, 금고리 넷을 부어 만들어 그 네 발에 달되 이편에 두 고리, 저편에 두 고리를 달았다. 그리고 조각목으로 만들어 금으로 싼 채를 궤 양편 고리에 꿰어 놓아서 궤를 멜 수 있게 하였다(출25:11-).
언약궤는 이스라엘이 특별히 신성하게 취급해야 할 성물로서 지성소의 성물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이었으며, 궤(출 25:10, 37:5, 민 10:35, 36)나 증거궤(출 25:22, 33, 34, 27:21, 30:6, 레 16:13, 민 3:31) 또는 법궤(레 16:2)로 불려지기도 하였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출처: 최세창, 요한계시록(서울: 글벗사, 2005, 1판 1쇄), pp. 262-265.

필자의 사이트 newrema.com(T. 426-3051)의 저서: 신약 주석(마~계, 1-15권)/ 설교집 28권/ Salvation Before Jesus Came/ 예수 탄생 이전의 구원/ 눈솔 인터넷 선교/ 영성의 나눔 1, 2, 3, 4권/ 영성을 위한 한 쪽/ 눈솔 예화집 I, II. (편저)/ 웃기는 이야기(편저)/ 우린 신유의 도구/ 다수의 논문들/ 바울의 인간 이해/ 바울의 열세 서신/ 난해 성구 사전 I, II권

첨부파일 : 계-54회.jpg
첨부파일 : 요한계시록.JPG
전체 2

  • 2021-04-02 18:31
    게시하신 내용에서 잘 공부했습니다. 또 본문에 대한 저의 소견을 공유합니다.

    §15절: ‘세상 나라’는 [마4:8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과 눅4:5과 [렘25:26 북방 원근의 모든 왕과 지면에 있는 세상의 모든 나라로 마시게 하니라 세삭 왕은 그 후에 마시리라] ‘우리 주의 나라’는 [사51:4 내 백성이여 내게 주의하라 ※내 나라여 내게 귀를 기울이라 이는 율법이 내게서부터 나갈 것임이라 내가 내 공의를 만민의 빛으로 세우리라] [딤후4:1 하나님 앞과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그가 나타나실 것과 그의 나라를 두고 엄히 명하노니] ‘그의 그리스도의 나라’는 [벧후1:11 이같이 하면 우리 주 곧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원한 나라에 들어감을 넉넉히 너희에게 주시리라] [엡5:5 너희도 정녕 이것을 알거니와 음행하는 자나 더러운 자나 탐하는 자 곧 우상 숭배자는 다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하리니] ☞ 세상나라와 그리스도의 나라는 대응 개념이다. ‘세세토록’ [갈1:5 영광이 그에게 세세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딤후4:18 주께서 나를 모든 악한 일에서 건져내시고 또 그의 천국에 들어가도록 구원하시리니 그에게 영광이 세세무궁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히13:21 모든 선한 일에 너희를 온전하게 하사 자기 뜻을 행하게 하시고 그 앞에 즐거운 것을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 가운데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 영광이 그에게 세세무궁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 세세토록은 영원무궁한 것을 말한다. 한데 성경은 이를 ‘아멘’으로 화답한다. ‘왕 노릇’ 은 [계22:5 다시 밤이 없겠고 등불과 햇빛이 쓸 데 없으니 이는 주 하나님이 그들에게 비치심이라 그들이 세세토록 왕 노릇 하리로다] [롬5:21 이는 죄가 사망 안에서 왕 노릇 한 것 같이 은혜도 또한 의로 말미암아 왕 노릇 하여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생에 이르게 하려 함이라] [고전15:25 그가 모든 원수를 그 발아래에 둘 때까지 반드시 왕 노릇 하시리니]

    §16절: ‘이십사 장로’는 [계4:4, 4:10, 5:8, 19:4]에도 계속 등장한다. ‘경배하여’는 [느8:6 에스라가 위대하신 하나님 여호와를 송축하매 모든 백성이 손을 들고 아멘 아멘 하고 응답하고 몸을 굽혀 얼굴을 땅에 대고 여호와께 ※경배하니라]

    §17절: ‘옛적’은 [느9:15 그들의 굶주림 때문에 그들에게 양식을 주시며 그들의 목마름 때문에 그들에게 반석에서 물을 내시고 또 주께서 ※옛적에 손을 들어 맹세하시고 주겠다고 하신 땅을 들어가서 차지하라 말씀하였사오나] [시68:33 옛적 하늘들의 하늘을 타신 자에게 찬송하라 주께서 그 소리를 내시니 웅장한 소리로다] [시102:25 주께서 옛적에 땅의 기초를 놓으셨사오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 바니이다] ☞ 우리는 옛적 땅, 옛적 하늘, 옛적 맹세를 따라 구원 받는다, ‘새로운’ 것이 아니다. ‘전능하신’은 [창28:3 전능하신 하나님이 네게 복을 주시어 네가 생육하고 번성하게 하여 네가 여러 족속을 이루게 하시고] [수22:22 전능하신 자 하나님 여호와, 전능하신 자 하나님 여호와께서 아시나니 이스라엘도 장차 알리라 이 일이 만일 여호와를 거역함이거나 범죄함이거든 주께서는 오늘 우리를 구원하지 마시옵소서] [시50:1 전능하신 이 여호와 하나님께서 말씀하사 해 돋는 데서부터 지는 데까지 세상을 부르셨도다] [시68:14 전능하신 이가 왕들을 그 중에서 흩으실 때에는 살몬에 눈이 날림 같도다] ☞ 하나님의 대표적인 속성이시다. ‘큰 권능’은 [민14:17 이제 구하옵나니 이미 말씀하신 대로 주의 큰 권능을 나타내옵소서 이르시기를] [신3:24 주 여호와여 주께서 주의 크심과 주의 권능을 주의 종에게 나타내시기를 시작하셨사오니 천지간에 어떤 신이 능히 주께서 행하신 일 곧 주의 큰 능력으로 행하신 일 같이 행할 수 있으리이까]

    §18절: ‘이방들이’ [시2:1 어찌하여 이방 나라들이 분노하며 민족들이 헛된 일을 꾸미는가] [행4:25 또 주의 종 우리 조상 다윗의 입을 통하여 성령으로 말씀하시기를 어찌하여 열방이 분노하며 족속들이 허사를 경영하였는고] ☞ 이방/열방들은 분노를 잘한다. ‘죽은 자를 심판하시며’는 [벧전4:5 그들이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기로 예비하신 이에게 사실대로 고하리라] [딤후4:1 하나님 앞과 살아 있는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그가 나타나실 것과 그의 나라를 두고 엄히 명하노니] [계20:12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큰 자나 작은 자나 그 보좌 앞에 서 있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 사탄과 지옥에 갈 자들이 싫어하는 구절이다.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들에게’는 [왕상8:43 주는 계신 곳 하늘에서 들으시고 이방인이 주께 부르짖는 대로 이루사 땅의 만민이 ※주의 이름을 알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처럼 경외하게 하시오며 또 내가 건축한 이 성전을 ※주의 이름으로 일컫는 줄을 알게 하옵소서] [시61:5 주 하나님이여 주께서 나의 서원을 들으시고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 자가 얻을 기업을 내게 주셨나이다] [시86:11 여호와여 주의 도를 내게 가르치소서 내가 주의 진리에 행하오리니 일심으로 ※주의 이름을 경외하게 하소서] ☞ 믿는 자는 주의 이름을 경외하는게 도리다. ‘땅을 망하게 하는 자들’은 [사14:20 네가 ※네 땅을 망하게 하였고 네 백성을 죽였으므로 그들과 함께 안장되지 못하나니 악을 행하는 자들의 후손은 영원히 이름이 불려지지 아니하리로다 할지니라] ☞ 인간이 죄를 지으면 땅은 저주를 받고 망하게 된다.

    §19절: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이 열리니’는 [계15:5 또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증거 장막의 성전이 열리며] [계14:17 또 다른 천사가 하늘에 있는 성전에서 나오는데 역시 예리한 낫을 가졌더라]에 유사한 내용이 있다. ‘하나님의 언약궤’는 [신31:26 이 율법책을 가져다가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언약궤 곁에 두어 너희에게 증거가 되게 하라] [삼상14:18 사울이 아히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궤를 이리로 가져오라 하니 그 때에 ※하나님의 궤가 이스라엘 자손과 함께 있음이니라] [렘3:16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가 이 땅에서 번성하여 많아질 때에는 사람들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다시는 말하지 아니할 것이요 생각하지 아니할 것이요 기억하지 아니할 것이요 찾지 아니할 것이요 다시는 만들지 아니할 것이며] ☞ 언약궤는 하늘에 있다. 언제 하늘에 올라갔는지? 아무도 모른다.

    • 2021-04-02 20:15
      필자의 요한계시록 주석 연재에 대해 "게시하신 내용에서 잘 공부했습니다. 또 본문에 대한 저의 소견을 공유합니다."라고 하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94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75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102
11082 민관기 2021.04.28 1076
11081 최세창 2021.04.27 448
11080 김승희 2021.04.27 672
11079 함창석 2021.04.26 184
11078 이경남 2021.04.26 767
11077 유삼봉 2021.04.25 449
11076 현종서 2021.04.25 638
11075 박영규 2021.04.25 89
11074 이경남 2021.04.25 366
11073 박형권 2021.04.25 770
11072 조완석 2021.04.24 1564
11071 함창석 2021.04.24 94
11070 함창석 2021.04.24 80
11069 김성기 2021.04.24 260
11068 노재신 2021.04.23 580
11067 노재신 2021.04.23 943
11066 관리자 2021.04.23 527
11065 오재영 2021.04.23 697
11064 신동근 2021.04.23 1205
11063 박온순 2021.04.23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