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돌려드리며

작성자
최천호
작성일
2021-05-15 16:36
조회
350

오늘을 돌려드리며

세월이
청춘을 빼앗아가는 것 같아
야속하다 했었다

붉은 해가
산 너머로 숨어들듯
무릎을 꿇고
행복했었다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잘 사용한 오늘을
돌려드린다



애기 똥 풀

내가 애기였을 때에는
이렇게 예뻤었겠지

볕이 길어진 봄날 오후
길고 긴 밭이랑 아래
허기에 지친 젊은 나의 엄마
그 슬픈 눈동자 속에서
저렇게 예쁘게 웃고 있었겠지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41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6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56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27
11256 최세창 2021.06.04 261
11255 이영구 2021.06.04 811
11254 장광호 2021.06.04 662
11253 최세창 2021.06.04 354
11252 김성기 2021.06.03 127
11251 김경환 2021.06.03 683
이경남 2021.06.03 758
엄재규 2021.06.04 244
11250 이현석 2021.06.03 519
11249 박온순 2021.06.03 1325
11248 함창석 2021.06.03 48
11247 장광호 2021.06.02 376
11246 백영찬 2021.06.02 364
11245 이홍규 2021.06.02 344
11244 이영구 2021.06.02 971
11243 민관기 2021.06.02 263
11242 최범순 2021.06.02 405
11241 이현석 2021.06.01 780
11240 선교국 2021.06.01 155
11239 장광호 2021.06.01 567
11238 설호진 2021.06.01 619
11237 박온순 2021.06.01 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