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돌려드리며

작성자
최천호
작성일
2021-05-15 16:36
조회
356

오늘을 돌려드리며

세월이
청춘을 빼앗아가는 것 같아
야속하다 했었다

붉은 해가
산 너머로 숨어들듯
무릎을 꿇고
행복했었다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잘 사용한 오늘을
돌려드린다



애기 똥 풀

내가 애기였을 때에는
이렇게 예뻤었겠지

볕이 길어진 봄날 오후
길고 긴 밭이랑 아래
허기에 지친 젊은 나의 엄마
그 슬픈 눈동자 속에서
저렇게 예쁘게 웃고 있었겠지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68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77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81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39
11349 이경남 2021.06.25 81
11348 함창석 2021.06.25 35
11347 함창석 2021.06.24 63
11346 이현석 2021.06.24 273
11345 김경환 2021.06.24 151
11344 김경환 2021.06.24 237
엄재규 2021.06.24 118
김재탁 2021.06.25 44
11343 장병선 2021.06.24 174
11342 현종서 2021.06.24 153
11341 장병선 2021.06.23 800
11340 김성기 2021.06.22 257
11339 장광호 2021.06.22 508
11338 김경환 2021.06.22 467
이경남 2021.06.22 199
11337 김경환 2021.06.22 386
이경남 2021.06.22 265
11336 최세창 2021.06.22 175
11335 함창석 2021.06.21 166
11334 윤금환 2021.06.21 452
11333 최세창 2021.06.21 67
11332 유은식 2021.06.21 496
11331 남기연 2021.06.20 776
11330 이경남 2021.06.20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