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감리교회는 한국사회와의 소통을 포기해버렸나?

작성자
임재학
작성일
2021-05-14 15:36
조회
150
장광호 목사님, 누군가는 해야할 힘든 작업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하시느라 수고 많았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작년에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도 전임감독님들이 한사람도 아니고 9명 모두가 남미에 부부동반으로 가려고 했는데 코로나로 못가게 되었고 임기마치니 각연회별로 여행기금 적립해놨다고 KMC에 기사가 나왔습니다.
* KMC 5월7일 보도(제34회 총회 제4차 감독회의 기사)인용(http://www.kmc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12421)
이번에 제주에서 있었던 제4차 감독회의 보도이니 맞는 내용이겠지요.
현재 감리교회의 영적인 도덕적인 수준과 현실인식을 잘 보여줍니다.

이런 한심한 감리교회와 교단지도자들에게 뭘 더 기대하겠나요?
큰 기대는 하지 마십시오.
그저 답답하고 암울할 뿐입니다.

전체 2

  • 2021-05-14 21:19
    지도자들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할 겁니다.

    그러나 최선을 다해 일한다는 그 내용들이 최악의 상황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 2021-05-14 22:26
      정작 꼭 해야할 일은 방치하고 미루고 안하면서,
      엉뚱한 일은 최선을 다해서 하니까요ㅜㅠ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68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77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81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39
11350 박영규 2021.06.25 73
11349 이경남 2021.06.25 122
11348 함창석 2021.06.25 38
11347 함창석 2021.06.24 63
11346 이현석 2021.06.24 281
11345 김경환 2021.06.24 160
11344 김경환 2021.06.24 246
엄재규 2021.06.24 125
김재탁 2021.06.25 51
11343 장병선 2021.06.24 178
11342 현종서 2021.06.24 154
11341 장병선 2021.06.23 802
11340 김성기 2021.06.22 257
11339 장광호 2021.06.22 508
11338 김경환 2021.06.22 468
이경남 2021.06.22 199
11337 김경환 2021.06.22 386
이경남 2021.06.22 266
11336 최세창 2021.06.22 175
11335 함창석 2021.06.21 166
11334 윤금환 2021.06.21 453
11333 최세창 2021.06.21 67
11332 유은식 2021.06.21 499
11331 남기연 2021.06.20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