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연회 사태관련 감게 글 및 댓글 모음집(3집) 나누기

작성자
장광호
작성일
2021-05-13 10:24
조회
944

MBC PD수첩 방영과 관련한 글들 중
서울남연회 김정석 감독님 취임(2020.10.30) 이후부터 2021년 4월21일까지 일어났기에 갑론을박했던 감게글 및 댓글을 모두 모아 편집한 것을 나누면서 하나님과 역사 앞에 세워 두려고 합니다.

몇 부만 책자로 소량 편집했기에 PDF파일로 전 감리교인들과 나누고자 합니다.
책자가 꼭 필요하신 분은 개별적으로 연락주시면 선착순으로 나누겠습니다.(10부정도)

..................


편집 후기

서울남연회 사태와 관련한 감게의 글과 댓글을 모아서 만드는 편집 작업은 3집에서 끝나기를 간절히 기대하며 시작했으나 현재 돌아가는 상황으로 보아서는 어림도 없을 것 같다. 500페이지 이상 되면 묶는 일도 쉽지 않다. 이쯤에서 일단 숨을 고르면서 다음 4집을 준비하는 편이 현명할 것 같다.
☆ 1집 : 2019년 7월(484page 분량)
☆ 2집 : 2020년 11월(614page 분량)

사태 수습을 위한 글들과 소중한 댓글들을 모아서 정리하면 할수록 이 사안은 개인의 범죄를 넘어서 힘을 더 많이 가진 구성원들이 침묵하는 이들과 함께 만드는 조직의 범죄라는 사실을 확인하게 된다.

모범을 보여야 할 지도자들의 일탈과 이들의 잘못을 알고도 묵인하고 덮어주는 관행이 자정 시스템을 망가뜨리면서 억울한 이들을 더 억울하게 만들어가는 점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기 때문이다.

누리기만을 좋아하고 책임은 다하지 않으려는 이들은 용기를 내지 못하는 소수의 억울한 희생을 담보로 하려 하기에 이 사태는 철저히 이기적 탐욕인 동시에 폭력성을 기반으로 하는 특징을 보인다.

이들과 이익을 함께 공유하는 이들은 사태의 조기 해결을 방해하고자 멀쩡한 법도 사문화시키는 일에 조금도 주저하지 않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행위에도 별 대수롭지도 않은 듯 태연하기만 하다.

주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컬으면서도 거룩한 영성가인 것처럼 입으로만 내는 큰 소리로 억울함에 사무치는 울음소리 덮어버리기에 넉넉한 힘을 가진 이들이여! 다른 것은 몰라도 이 사태와 관련한 그 처신과 행동으로 어떻게 주님 앞에 서려는 것일까?

인간관계와 이익에 눈멀어 하나님의 선교가 어떻게 되든, 감리교회 공동체가 무너지든 말든 전혀 관심이 없고 오직 내 안녕이란 답만 가지고 서려는가?

오직 이 땅에서의 행복과 안락함만을 추구하는 천민자본주의와 번영신학에 젖은 감리교회가 아니라면 정녕 웨슬리가 외쳤던 개인적 성화와 사회적 성화를 어디로 외출시켜 버렸단 말인가?

북풍한설이 몰아칠 때면 봄이 한참 먼 것 같아도 한 발 한 발 살금살금 다가오는 봄 햇살 걸음에 그 엄동설한이 게 눈 감추듯 사라지듯, 암울한 오늘의 이 사태 역시도 주님의 공의가 바로 세워지는 날이면 그 진상이 낱낱이 밝혀질 것이다.

서울남연회 중보기도의 날(2020.12.15)에 우리는 어떤 마음으로 어떤 결말을 기대하며 이 사태와 관련하여 기도했을까?

기도만 한다고 다 되는 것일까? 기도하면 응답이 와야 하고, 그 응답대로 순종하며 행할 때 비로소 열매 맺게 되는 경험이 우리로 하여금 믿음의 사람이 되게 하는 것 아닌가?

공동체를 유지하게 하는 여러 가지 힘 중 쉽게 무시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기록의 힘일 것이다. 역사를 무시하고 영원을 무시하며 오직 찰나의 즐거움만 가지려는 이들은 미처 잘 알지 못하는 힘.

‘내가 참으면, 상대는 용기를 얻는다’는 문구처럼, 힘이 없다고 해서 무조건 참은 결과가 권력자들에게 더 큰 잘못을 저지를 용기를 내게 했다면 이제부터라도 ‘NO’할 때 움칫하며 그 손과 발을 멈추게 되지 않겠는가?

당신의 일을 스스로 하시는 하나님께서 오늘 우리에게도 ‘내가 할 일은 내가 할 테니 너 몫의 일만큼은 너가 하라’고 하시지 않을까?

그러기에 감게의 댓글 하나, 점 하나조차도 너무 소중한 것이라 모두 남기려는 것이고, 모두 YES 할 때 NO한 이들도 있었다는 몸부림의 흔적들을 후학들에게 전해주어야 하지 않겠는가?

2021년 4월 하순
봄이 깊어가는 봉제산 자락에서.

전체 11

  • 2021-05-19 17:36
    보내주신 자료집
    잘 받았습니다
    꼼꼼히 읽어보고
    곰곰히 생각하고
    기도하겠습니다

    • 2021-05-20 16:36
      함께 기도하면서
      함께 외치다 보면
      하나님의 때에 그 길이 열릴 겁니다.

  • 2021-05-13 10:38
    목사님, 쉽지 않고 힘든 일을 포기하지 않고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1-05-13 10:52
      격려 감사합니다.
      누군가가 해야할 일인데
      그게 제 몫인가 봅니다.

      ....
      참고로 1,2집은
      2020.11.12일자 'MBC PD수첩 방영이후 감게 글 모음 편집본 나누기'에 가면 모두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 2021-05-14 09:35
    장목사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 2021-05-14 21:13
      장로님 격려 감사합니다.

  • 2021-05-14 10:58
    장광호 목사님 참으로 오랜시간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저 노트 로고스 교회에도 몇권 보내 주시면 좋겠습니다.

    • 2021-05-14 21:14
      감사합니다.
      로고스교회 성도들에게도 전달하겠습니다.

  • 2021-05-15 01:13
    감리회를 바로 세우는 귀한 자료가 될 것입니다.
    목사님의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혹시 남은 책이 있으면 받아보고 싶습니다.
    충남 당진시 우강면 덕평로 777 박형권 장로

    • 2021-05-15 08:04
      감사합니다.
      보내드리겠습니다.

  • 2021-05-16 17:50
    자료를 잘 받았습니다.
    기도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68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77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81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39
11350 박영규 2021.06.25 18
11349 이경남 2021.06.25 94
11348 함창석 2021.06.25 36
11347 함창석 2021.06.24 63
11346 이현석 2021.06.24 275
11345 김경환 2021.06.24 155
11344 김경환 2021.06.24 239
엄재규 2021.06.24 120
김재탁 2021.06.25 47
11343 장병선 2021.06.24 176
11342 현종서 2021.06.24 154
11341 장병선 2021.06.23 801
11340 김성기 2021.06.22 257
11339 장광호 2021.06.22 508
11338 김경환 2021.06.22 468
이경남 2021.06.22 199
11337 김경환 2021.06.22 386
이경남 2021.06.22 265
11336 최세창 2021.06.22 175
11335 함창석 2021.06.21 166
11334 윤금환 2021.06.21 452
11333 최세창 2021.06.21 67
11332 유은식 2021.06.21 499
11331 남기연 2021.06.20 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