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무정지된 이가 총회대표라?

작성자
장광호
작성일
2020-10-28 12:15
조회
937

직무정지된 이가 총회대표라?


Logos교회 담임 J목사는 현재 교회 재산 횡령과 유용 범과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기에 직무정지 중에 있습니다.

마지막 3차 재판은 총회 다음날인 10.30일에 있고요.


그런데 이렇게 직무정지된 이가 내일(10.29) 열리는 총회대표라고 한다면?

서울남연회에는 얼마나 인물이 없으면 직무정지된 이에게 총회대표를 맡기는 것인가요?

더 웃긴 건 J 목사를 교회재산관리위원으로 올려놨다는 것이지요. 교회재산횡령 및 유용 범과로 기소된 사람을.

이런 어처구니 없는 코메디 같은 일이 왜 서울남연회에서 계속 일어나고 있을까요?

총회대표 문제는 지극히 예민한 문제가 아닌지요?

과연 사전에 이를 전혀 알지 못한 것일까요?

이미 알았으면서도 일부러 조처하지 않은 것은 아닐까요?

감독의 직무유기일까요?
실무자의 직무소홀일까요?

아니면
관계된 모든 자들의 공모와 합작품일까요?


서울남연회에서는 6.30일까지 명단을 제출하라고 해서 한 것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히고 있지만,
행기실에서는 명단 최종확정을 10월 2째주에 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변경된 사항을 반영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했지 않을까요?

서울남연회에서 이를 바로잡을 기회가 정녕 없었다는 변명은 타당할까요?

이런 코메디 같은 일이 서울남연회에서 왜 버젓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요?


정녕 서울남연회에는 답이 없는 것인가요?

5개월 반 전인 5.12일 서울남연회는 MBC PD 수첩 '목사님, 진실을 묻습니다'는 방송을 통해 J 목사의 성문제와 이와 관련한 교리와 장정의 문제, 또한 당시 선거와 심사위원들의 문제점에 대해 심도 깊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6개월이 가까워지는 지금까지
서울남연회는 이와 관련하여 과연 무엇을 하였을까요?

성문제는 심사위원회가 불기소 처분하였습니다.

그렇다면 MBC에 부당하다고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하는 것이 연회가 해야할 몫이 아닌가요?

그 외엔 아무 것도 한 것이 없다면

서울남연회엔 아직도 J목사가 건재하고, 서울남연회는 이를 지지하는 세력들이 여전히 장악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는 방증이 아닐까요?

J목사는 감독선거가 있는 날 로고스 교회 차를 타고 선거장에 나타났다고 하는데 과연 상식적이라면 있을 수 있는 일일까요?

내일 모래 있을 재판결과가 심히 염려되는 오늘입니다.

전체 5

  • 2020-10-28 16:52
    장목사님, 우리 감리회에 웃기는 일이 어디 한둘 입니까? 기소가 되어 직무정지가 된 어떤 이는 총회 사회를 보겠다고 하는데, 그깢 총대가 되는 게 뭐 큰일이겠습니까? 법과 장정이 무시되고 상식이 안통하는 감리회에 절망하고 또 절망할 뿐입니다.

  • 2020-10-28 12:52
    서울남연회 사태는 여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진행중입니다. 재판 과정 중이고요. 이제 이 문제가 온전히 해결되고 감리교회의 공교회성이 회복되길 기도합니다.

  • 2020-10-28 13:01
    제7편 재판법
    [1406] 제6조(벌칙의 효력) 벌칙의 효력은 다음과 같댜.
    3. 정직은 그 직이 해당 기간 동안 정지되는 것을 말하며 그 직에 부여된 모든 권한이나 혜택의 상실을 의미한다.

  • 2020-10-28 13:13
    감리회 단체를 보면 코메디 같은 일이 참 많이도 일어나는 단체라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비 상식적으로 흘러가는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 2020-10-28 13:20
    해명해야 할 자들이 해명해야 하지 않을까요? 변명이라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547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74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45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173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821
10499 박찬명 2020.11.30 813
10498 선교국 2020.11.30 144
10497 최세창 2020.11.30 46
10496 이창기 2020.11.30 209
10495 이현석 2020.11.29 422
10494 최세창 2020.11.28 293
10493 박영규 2020.11.28 80
10492 민관기 2020.11.28 502
10491 장광호 2020.11.28 734
10490 함창석 2020.11.28 49
10489 박온순 2020.11.28 364
10488 오재영 2020.11.28 433
10487 박온순 2020.11.27 636
10486 임성모 2020.11.27 961
10485 이주헌 2020.11.26 325
10484 선교국 2020.11.26 208
10483 유삼봉 2020.11.25 1187
10482 함창석 2020.11.24 301
10481 윤법규 2020.11.24 933
10480 양재성 2020.11.23 567
민관기 2020.11.26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