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0.5%확률의 기적이 감리회에 있었다.

작성자
오세영
작성일
2020-09-24 17:34
조회
1115
어제(9.23일) 선관위의 감독회장 후보에 대한 심의와 결정은 아쉬운 것도 있지만 135년 감리회 역사에서 손꼽힐 만한 의미를 담고 있는 사건이었다.
아무도 예상 할 수 없는 믿어지지 않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연속 일어나는 것일까!
사람의 생각과 예측을 벗어나는 일이기에 주께서 감리회를 위해 일하신 증거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일이니 이렇게 결론을 스스로 내려 보는 것이다.
어제의 결과는 선관위의 민도가 높지 않고는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선관위의 결단은 소송의 빌미를 주지 말자는 것이었다.
내가 지지하는 후보에게 유리한 정국이 열렸다고 논조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어제 만의 결과에 따른 진단이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마음을 비운, 지혜를 모은 결과인 것이다.
감리회는 이토록 감동적인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감독회장 후보로 등록한 두 후보는 새로운 시대에 적합한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들이라고 평소 생각했다.
이제 감리회는 더 이상 구태와 부정부패로 얼룩지지 않을 것이다.
감리회 정신 본래대로 의롭고 거룩한 공교회가 되어 질 것이다.
코로나 사태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급변한 세상에서 생존까지 위협 받는 사회 각층이 있지만 특히 교회내의 작은 교회들의 위기는 심각하다 할 것이다.
작은 교회가 공존하며 하나님 나라를 계속 확장시키는 변화된 감리회의 모습을 보이리라 본다. 이제 그 시대가 열렸고 희망의 싹이 돋아났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37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689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39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076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736
10394 최세창 2020.10.31 253
10393 장광호 2020.10.31 627
10392 이경남 2020.10.31 248
10391 이현석 2020.10.31 441
10390 관리자 2020.10.30 305
10389 민경덕 2020.10.30 893
10388 민관기 2020.10.30 557
10387 박대영 2020.10.30 557
10386 오재영 2020.10.30 449
10385 함창석 2020.10.30 342
10384 최세창 2020.10.29 822
10383 송주일 2020.10.29 795
10382 이충섭 2020.10.29 684
10381 엄상현 2020.10.29 733
10380 민관기 2020.10.28 697
10379 선교국 2020.10.28 193
10378 박찬명 2020.10.28 1074
10377 이경남 2020.10.28 167
10376 백현빈 2020.10.28 502
이경남 2020.10.29 318
10375 임재학 2020.10.28 1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