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는 공인의식으로 직무를 수행하는가

작성자
장병선
작성일
2020-05-22 16:41
조회
715
공교회 게시판은 공적영역이다.
사적인 문제에 대한 거론은 명예훼손이 될 수 있지만 공적인 문제에 관련된 공인에 대한 비판은 국법이 예외로 인정한다. 범과가 되지 않는단 말이다.
언로가 열리지 않고는 변화도 개혁도 기대할 수 없다. 기독교 타임즈가 그 기능을 다 하지 못하는 이때
감리교 홈피 게시판은 유일한 언로이다.
고민하지 않고 기계적으로, 고민하고 숙고하며 쓴 글을 무참히 지워버리는 관리자에게 공교회 헌금으로 봉급을 줄 수는 없다.
누가 게시판을 관리하고 있는지 당당하게 신분을 밝히고, 삭제할시는 분명한 이유를 들어 설명하고 게제자의 양해를 구하기 바란다.
공교회를 위한 탄식과 눈물을 외면한다면 심각한 사태로 발전할 수 있음을 유념하기 바란다.

전체 3

  • 2020-05-22 17:20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서 감게가 얼굴이데 삭제, 삭제, 삭제 넘 보기 안좋습니다.

  • 2020-05-23 09:32
    요즘은 관리자 대행도 있나봅니다.

  • 2020-05-24 17:40
    안타깝고 답답하다. 감신대 교가 가사가 생각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55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1836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859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8349
9551 장광호 2020.06.05 176
9550 조묘희 2020.06.05 245
9549 장병선 2020.06.05 119
9548 김연기 2020.06.04 47
9547 임재학 2020.06.04 419
9546 함창석 2020.06.04 63
9545 최세창 2020.06.04 263
9544 오재영 2020.06.04 451
9543 장광호 2020.06.04 1332
9542 양규영 2020.06.04 407
9541 원방현 2020.06.04 190
9540 양성모 2020.06.03 726
9539 이주익 2020.06.03 662
9538 장병선 2020.06.03 984
9537 임재학 2020.06.03 1448
9536 관리자 2020.06.03 693
9535 양규영 2020.06.02 265
9534 최세창 2020.06.02 305
9533 장병선 2020.06.02 404
9532 임재학 2020.06.02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