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서울남연회가 바로서기를 바라는 목회자 모임 - 서울남연회 총회대표 무자격자 불법파송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

작성자
임재학
작성일
2020-10-28 16:28
조회
1238
서울남연회 총회대표 무자격자 불법 파송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


서울남연회는 10.29일(목) 열리는 제34회 총회와 관련하여 서초지방 로고스 교회 전준구 목사를 연회 대표 중 1인으로 파송하였다.

그러나 전준구 목사는 현재 교회 재산 횡령과 유용 범과로 재판을 받고 있어 직무정지 중에 있기에 장정에 의하면  자격이 없는 자이다.
(3차 재판10.30일 예정, 재판장 이홍헌 목사)

직무정지란 그 기간 동안 개인에게 부여된 모든 권리와 혜택이 상실되는 것을 의미하기에, 이런 이를 연회의 총회대표로 파송하여 업무를 처리토록 한 서울남연회의 결정은 부당한 행정조치이다.

* 교리와 장정 제7편 재판법
[1406] 제6조(벌칙의 효력) 벌칙의 효력은 다음과 같다.
3. 정직은 그 직이 해당 기간 동안 정지되는 것을 말하며 그 직에 부여된 모든 권한이나 혜택의 상실을 의미한다.

따라서 서울남연회는 즉각 전준구 목사의 총대자격을 취소하고, 부당한 행정조치에 대하여 모든 연회원들에게 사과하기를 바란다.

아울러 이처럼 부당한 행정업무 처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방지대책을 마련하기를 촉구한다.

2020.10.28

서울남연회가 바로 서기를 바라는 목회자 모임 일동

전체 13

  • 2020-10-28 17:00
    적극 지지하고 동의합니다.
    아직도 지속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남연회가 바로서기를 기도합니다.

  • 2020-10-28 17:39
    적극 지지하고 동의합니다

  • 2020-10-28 18:12
    적극 동의합니다.

  • 2020-10-28 18:33
    적극 지지하며 동의합니다

  • 2020-10-28 18:48
    적극 지지하고 동의합니다!!!!

  • 2020-10-28 19:01
    동의합니다.
    잠사만 생각하면 당연한 일입니다.
    이랗게 당언한 일 하나하나에 성명서를 써가며 하나하나 지침해야하는 일이 참 민망합니다.

  • 2020-10-28 19:32
    지지하며 동의합니다

  • 2020-10-28 20:14
    적극 지지하고 동의합니다

  • 2020-10-28 21:38
    지지하고동의합니다

  • 2020-10-28 21:48
    이렇게 공허할수가...!
    감리교 '교리와 장정'이
    그런 '고무줄 잣대'에 불과했나요?
    회개하며 근신하고 자숙해야 할 자에게
    연회대표 자격을 부여하다니요..?
    서울 남연회의 '기억의 오류'인가요?
    '어설픈 선의'인가요?
    위기를 위기로 인식조차 못하고 있네요

  • 2020-10-28 21:51
    적극 지지하고 동의합니다

  • 2020-10-29 09:59
    적극 지지하며, 동의합니다.

  • 2020-10-28 16:34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감리교회에 소속되어 있으면, 감리교회 법인 교리와장정을 따르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닐런지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53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740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451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816
10493 박영규 2020.11.28 1
10492 민관기 2020.11.28 121
10491 장광호 2020.11.28 177
10490 함창석 2020.11.28 16
10489 박온순 2020.11.28 136
10488 오재영 2020.11.28 225
10487 박온순 2020.11.27 540
10486 임성모 2020.11.27 797
10485 이주헌 2020.11.26 312
10484 선교국 2020.11.26 185
10483 유삼봉 2020.11.25 1099
10482 함창석 2020.11.24 295
10481 윤법규 2020.11.24 910
10480 양재성 2020.11.23 556
민관기 2020.11.26 179
10479 이현석 2020.11.22 901
10478 박영규 2020.11.21 137
10477 최세창 2020.11.21 84
10476 박용학 2020.11.21 919
10475 송신일 2020.11.21 448
10474 함창석 2020.11.21 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