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일꾼)들이 말 바꾸어 가며 사기 치는 현장은 아니어야 된다

작성자
박찬명
작성일
2020-09-22 06:39
조회
751
사기꾼(일꾼)들이 말 바꾸어 가며 사기 치는 현장은 아니어야 된다

오래전에 00에 간 적이 있다.
벌써 23년은 된 것 같다.
그 후에 한 분이 하늘나라로 가신 지도 22년의 세월이 지났다.
통일은 멀고, 고향에 가고 싶으신 마음을 위로해 드리고자 간 여행이었다.

차량을 운전수와 함께 대여해 주신 분의 배려로 편안히 모시고
한 주간 다녀왔다.
당시 000께서 말씀하시기를 여기서는 운전수를 사기라고 부릅니다.
여행하시면서 0 사기라고 부르시면 됩니다.
그해 이후 백두산에 세 번 갔다. 천지의 모습을 구름 없이 세 번 보았다.
한 번 보기도 쉽지 않다고 하였는데.....
여행 내내 사기라고 부르라는 말은 아주 낯선 용어였다.
운전수가 사기라고... 그러면 우리나라에서는 일하는 사람을 일꾼이라고 하니까..
운전수가 사기라 그러면 사기꾼? ㅋㅋㅋ...... 그런 생각이 들었다.

사자 직업인들이 인기인 것은 오래전부터이다.
아마도 수입이 많고 권력과 세도와 부가 따라서 일 것이다.

그런데 옛말에 세간에 허가 낸 도둑놈들이란 말이 있었다.
허가 낸 사기꾼들이라는 말이다.

판사, 검사, 변호사들은 옳고 그름을 말하며 다툰다. 그것이 직업이다.
세상과 교단의 재판이 말 바꾸어 가며, 밤낮이 다르게 포장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교단의 선거가 말꾼들의 잔치가 아니고, 일꾼을 택하는 채용 박람회면 어떨까?

오늘 등록하며 일꾼이 되고자 하는 분들에게 주의 평강과 크신 은총이 있기를 기도한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342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679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37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064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729
10371 김용식 2020.10.27 292
10370 김형국 2020.10.27 162
10369 김용식 2020.10.27 482
10368 관리자 2020.10.27 402
10367 최세창 2020.10.26 407
10366 김용식 2020.10.26 1206
10365 김성기 2020.10.26 175
10364 이현석 2020.10.25 540
10363 민경덕 2020.10.25 511
10362 백영찬 2020.10.24 158
10361 홍일기 2020.10.24 355
10360 심호택 2020.10.24 262
10359 윤금환 2020.10.24 675
10358 박찬명 2020.10.24 620
10357 최세창 2020.10.24 58
10356 최세창 2020.10.24 37
10355 김교석 2020.10.24 675
10354 김용식 2020.10.23 667
10353 윤금환 2020.10.23 313
10352 박영규 2020.10.23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