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회장.감독 선거에서 이런일 없기를.

작성자
김길용
작성일
2020-08-06 22:32
조회
1406
이웃 윤사장(모 교회장로)을 어떤 사람이 찾아와 큰 소리로 고성을 지르기며 내 이놈 윤장로 네 똥은 안 구리다 더냐 담장 넘어 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담넘어를 바라보니 제법 살벌한 분위기 이다.

금방 이라도 몽둥이 들고 윤 사장을 재압할 기세로 큰 소리로 고성을 지르던 그는 다름아닌 윤사장 의 심복같은 김 집사다 평소에는 온순하기 그지 없는 그가 왜 저리 고성을 지르며 싸우고 있는가 사연을 들어보니 상인회장 뽑는 일에 상인회장에 출마한 윤 사장이 심복인 김집사를 시켜 상대 후보 뒷조사를 시키고 음해하도록 지시한 일로 한참을 충성스럽게 하다가 이건 아니다 싶어 윤사장에게 이건 못할짖이니 그만 하겠다라고 한데서 비롯된 다툼이었다.

이웃에서 일어난 일이지만 그냥 웃어넘기엔 그리 가벼운 것은 아니었다 오죽하면 충성하던 그가 돌이켜 상대를 음해하고 그를 나쁜 사람이라고 하며 다니기엔 그의 신앙 양심이 허락지 아니하여 윤 장로 에게 그만 하겠다 했을까.

회장 선거일 몇일 앞에두고 이사태가 일어나니 윤 사장으로썬 난감하여 그를 나무라니 그의 입에서 나온 말이 내 이놈 윤장로 네 똥은 안구리 다 더냐 라고 고성을 지르게 된것이란다.

이 사건을 바라다 보면서 갑자기 어떤 牧會者 가 생각이 난다 칼자루를 쥐어주며 상대방을 가차없이 치라는 지시를 받았다 하더라도 내편인지 네 편인지 구분도 못하고 마구 칼 날을 휘두르는 어리석은 사람 무슨 위원장이란 감투를 쓰고 天方地軸 날뛰는 그의 모습을 보고있노라면 참 측은 하다 牧師라는 직임은 어디에다 내다 버렸는지 측은하다.

敎會 재산은 유지 재단에 편입시켜야 총회.연회 지방회 의 임원으로써 자격이 주어지는 것일진데 일부는 妻 명의로 해놓은 사람이 어떻게 임원이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그런 사람이 무엇이 그리 떳떳 해서 天方地軸 날뛰면서 아무리 심부름 꾼이라 하지만 김 집사만도 못한 처신을 하고 다니는 꼬락서니 라니 한심할 뿐이다 이름은 그의 부모님 께서 德 스러운 큰 사람이 되라고 지어준 이름 같은데...

기독교 대한감리회 감독회장및 감독선거에서 이런 유사한 일이 없다라고 누가 보장 하겠는가?

현제에도 앞으로도 입지자들 께서는 이런 야비한 모습들을 보이지 마시길 바란다.

망신당하지 말구...

전체 2

  • 2020-08-07 21:15
    장로님 말씀 잘 하셨어요.
    어떤 연회에 벌금 300만원 먹고도 운이 좋아 감독을 했지요.
    감독이 되고 난 후 벌금이 나왔으니 말입니다.
    그러면 좀 자숙해야 하지 안나요?
    그런자가 감독지냈다고 연회 일 마다 콩놔라 밤놔라 한다 이겁니다.
    지금 위원장 감투쓰고 칼 휘두르는 자와 조금도 다를 바가 없는 잡니다.
    조용히 목회나 하지 벌금 300낸 주제애 연회를 좌지우지 할려고 하니 이거야 원!

    • 2020-08-07 21:55
      아~그런일도 있었군요
      낮 두꺼운 분이시내요
      그래서 이시대를 미리 아시는 주님 께서는 바리새인과 서기관을 향하여
      이 독사의 자식들이라 라고 하셨나 보군요
      이시대에 바리새인과 서기관은 과연 누구일까요
      바로 그런분들 아닐까요.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4778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3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299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967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374
10155 김교석 2020.09.19 141
10154 이경남 2020.09.19 53
10153 선교국 2020.09.19 76
10152 장병선 2020.09.19 216
10151 신원철 2020.09.19 279
10150 함창석 2020.09.19 58
10149 김재탁 2020.09.19 519
10148 주병환 2020.09.19 441
10147 김교석 2020.09.19 484
10146 심호택 2020.09.19 186
10145 장병선 2020.09.19 271
10144 관리자 2020.09.19 203
10143 김교석 2020.09.19 372
10142 박찬명 2020.09.19 258
10141 엄재규 2020.09.19 99
10140 이대희 2020.09.19 438
10139 이주익 2020.09.19 304
10138 김교석 2020.09.19 291
10137 김교석 2020.09.18 797
10136 박영규 2020.09.18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