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리교회 몰락과 회복의 새 지표

작성자
장광호
작성일
2021-05-15 11:36
조회
699

감리교회 몰락과 회복의 지표?


감리교회는 2009년을 기점으로 심각한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

뉴스앤조이 기사에 따르면

2009년 교인 수 158만 7,385명으로 정점을 찍은 감리회는 2010년부터 본격적인 감소세에 들어선 이후 2020년 교인 수가 2009년 정점 대비 35만 8,495명 줄어든 122만 8,890명으로 집계되었으며, 비율로는 22.6% 줄어든 수치이다.

같은 시기 교회 재정도 악화했는데, 11개 연회 총수입(건축 헌금 등 특정 목적을 위한 특별 회계 제외)은 2019년 1조 640억 원에서 9,589억 원으로 1,051억 원 감소하면서 비율로는 1년 수입의 8.1%가 감소했다고 했다.


10년 만에 구성원의 1/5이 줄어들었으니 심각한 위기이며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감소원인이 여러 가지 있겠으나 결코 외부에서만 그 해답을 얻으려 한다면 이미 끝난 것이다.
어떠한 조직이든 그 몰락의 가장 큰 원인과 문제점은 언제나 내부에 있음이 역사가 증명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그 내부의 문제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해결하지 못하는 한 조직의 재도약이나 부활은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그냥 몰락할 것인가?
아니면 문제 해결을 통해 재도약할 수 있을 것인가?

나는 이를 가늠해볼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지표로
‘서울남연회 사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왜냐하면 이 사태는 감리교회 심각한 부정부패와 타락, 그리고 혼탁한 영성의 결집으로 이루어진 사태이기 때문이다.

이런 사태를 10년 동안이나 해결하지 못하는 감리교회가 그린 하강곡선은 지극히 당연한 것 아닌가?

아직도 이 사태를 ‘개교회 담임목사의 일탈’ 문제 정도로 축소 해결하려는 감리교회 구성원들이 대부분이라면 그 미래는 참담할 것이다.

이런 사고가 아직도 팽배하기에 그렇게 몰아가면서 자신들의 책임을 모면하려는 지도자들의 직무수행 태도가 감리교회를 지배하는 한, 감리교회의 부활은 허망한 꿈일 뿐이고 그들의 입에서 부르짖는 감리교회의 부활은 속임수에 불과할 것이다.

이 사태 수습에서 구성원 각자가 지금까지 굳게 함구했던 입술을 열고 그 자리에서 책임을 다하려하지 않는 한 감리교회의 몰락은 생각보다도 더 빠른 가속도를 요구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와 관련하여 서울남연회에 다시 제기될 재심 신청은
감리교회의 미래 운명을 확인해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전체 6

  • 2021-05-19 01:02
    장목사님의 진단처럼
    지금은 감리교회가
    스스로의 자정능력을 상실하여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추악한 범죄인 X폭력을 가는 곳마다 저지르고
    세상의 매스컴에 의해 적나라하게 실체가 드러났음에도
    끝까지 배째라며 버티면서 교단의 실세들과 결탁하여
    자리를 보전하려는 로고스 교회 전OO 목사,

    차별과 혐오를 반대한다는 미명 하에 하나님을 대적하고
    세상언론을 등에 업고 감리교단을 조롱하며
    동성애에 미혹된 영혼들을 확인사살하듯 확실히 파멸케하면서도
    자기가 마치 고난을 받는 정의의 사도 코스프레를 펼치는 영광제일교회 이OO목사,

    협잡과 간교한 술책으로 성도는 흩어놓고 자기 주머니는 채우면서도
    교묘하게 사회의 법망은 피해가면서
    교회는 공중분해 시켜버린 상도교회 구OO 목사,

    아빠찬스를 이용한 변칙세습으로 100년 된 교회에 처음 담임자로 불쑥 들어와
    불의한 사익을 채우려고 충성된 장로를 도둑놈으로 몰고
    당회에 용역들을 불러들이고 교인들을 갈라치면서, 오늘도
    '교회다운 교회를 세우는 중'이라며 목에 핏대를 세우는 합덕교회 노OO 목사...

    외람된 말씀이지만...
    모두가 교회의 최고 지도자들인 목회자들입니다.

    ...정말 왜들 이러시나요...?

    감리교회를 떠나고 싶다는 성도들의 아우성이
    들리지 않습니까?

    우리 감리교회는 진정 혼탁한 세상의
    등대가 될 수가 없는 것입니까?

    • 2021-05-19 11:15
      구성원들 하나하나가 제 할일을 소홀히 하는 한 미래는 없습니다.

      침묵을 강요할 때라도 굴복하지 않으면
      더디더라도
      그 길은 열리게 되어있습니다.
      반드시.

      장로님의 침묵을 질타하는 이 댓글이
      많은 이들에게 거룩한 찔림이 되면 좋겠습니다.

  • 2021-05-15 11:57
    광야에 소리치며 굽은 길 곧게하는.
    예언자의 소리처럼 아프지만 귀한 글 감사합니다.

    • 2021-05-15 12:39
      감리교회의 하강곡선과 서울남연회 사태는 정확하게 그 궤를 같이 하고 있습니다.

      맘몬에 철저히 잠식당한 서울남연회의 영성이 감리교회의 몰락을 주도하고 가속화시키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진단하는 것이 상식 아닐까요?

      이를 바로 잡자는 노력을 오히려 온갖 모함으로 비난하려는 움직임이 멈춰져야하고,

      속으로만 울부짖고 있는 구성원들이 함께 일어나서 개혁을 몸으로 실천하는 힘이 되어 가속되어 내려오는 저 몰락의 힘을 거꾸로 치받아 솟아오르게 하지 못하는 한 파국은 단지 시간의 문제일 뿐입니다.

  • 2021-05-15 12:34
    동감입니다

    • 2021-05-15 12:54
      동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사태가 바로잡히지 않는 한
      그나마 미련을 떨치지 못해 눈치를 보고 있는 집토끼들의 대탈출극은 러시를 이룰 겁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41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6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56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27
11339 장광호 2021.06.22 41
11338 김경환 2021.06.22 27
이경남 2021.06.22 1
11337 김경환 2021.06.22 28
이경남 2021.06.22 5
11336 최세창 2021.06.22 62
11335 함창석 2021.06.21 126
11334 윤금환 2021.06.21 341
11333 최세창 2021.06.21 50
11332 유은식 2021.06.21 325
11331 남기연 2021.06.20 627
11330 이경남 2021.06.20 236
11329 오재영 2021.06.19 646
11328 함창석 2021.06.19 157
11327 장광호 2021.06.19 668
11326 이주익 2021.06.19 343
11325 장병선 2021.06.18 852
11324 윤금환 2021.06.18 763
11323 김기철 2021.06.18 246
11322 장광호 2021.06.18 710
11321 윤금환 2021.06.18 550
11320 윤금환 2021.06.17 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