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노재신 목사님이 Winner 하세요!

작성자
장광호
작성일
2021-04-15 14:28
조회
809
.............

노재신2021-04-15 13:27
목사님의 외침이 하도 절절해 진실에 대한 갈급함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아니었군요.

예전 잔*구 목사님의 답변이 진실로 궁금한 줄 알고 톡을 보냈더니 목사님은 진실에 대한 궁금증이 아니라 전*구 목사님에 대한 공개적 망신을 주기위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을 알게되어 목사님의 태도에 대하여 비판적인 톡을 남겼던 기억이 있습니다.

목사님의 태도는 그 때나 지금이나 전혀 바뀐 것이 없음이라 생각을 합니다. 그러니 전*구 목사님이 목사님의 불순한 의도에 휩쓸리지 않고 지혜럽게 처신을 하고 계시다 생각을 합니다. 어느 어리석은 사람이 똥을 들고 있는 광분자 앞에 나설카요? ㅎㅎ

진실은 이것 입니다.
피해자는 없고 가해자라 지목한 이에 대한 비이성적인 정죄만이 존재합니다. 그러니 실상은 피해자에게 가해자의 옷을 입힌 것입니다. 이것이 진실입니다.
...................


노목사님이 그동안 확인하고 밝혀낸 진실은

전준구 목사만 철저히 피해자이다.

가해자도 아닌데 비이성적인 정죄만 당한 분이다.

MBC PD수첩은 철저히 전준구 목사를 음해했고,
기독교대한감리회를 공격해서 무너뜨리려고 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정화기능은 이상 없이 정상 작동되고 있고,
전목사님에 대한 무죄를 확정해 주었으니 정말 제대로 된 것이다.

이런 억울함에도 전준구 목사님은 아무 말없이 인내를 감당하신 분으로
정말 덕이 넓고 높고 크신 훌륭한 분이시다.

이에 대한 정당성 여부를 확인해보려면
변호사들에게 가서 물어보라.

결국 억울함을 호소한 이들은 허구였을 뿐이고,
이에 대해 잘못되었다고 비판한 이들은
오랫동안 전준구 목사님과 이를 변론하는 노목사님과 같은 분들을 비난했으니
진짜로 철저한 가해자들일 뿐만 아니라 어리석게도 똥밟고 있는 자들이다.

.
.
.

그냥 노목사님이 Winner 하세요.

감리교회 목사로서 속히 복귀하셔서
목회 잘 하시길 바랍니다.


다만
여전히 김학의 동영상 속 얼굴 확인도 못하는 검찰과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정화 기능이
똑같은 수준 아니기를 바랄 뿐입니다.

전체 6

  • 2021-04-15 14:42
    동감입니다.

  • 2021-04-15 15:06
    장글러버님은 목사님이 알고 있는 진실이 거짓이 될까봐 속으로 너무 걱정이 되고 때론 두렵기도 하시지요? 그래서 제 간단한 질문에도 답을 못 하고 계심이라 생각을 합니다.

    저는 제가 알고 있는 진실이 거짓이 된다해도 두렵거나 걱정되지 않으니 망설임이 없이 묻고 대답하는 것이니 이 차이가 벌써 논쟁의 결과를 보여줌이라 생각을 합니다.

    제게 위너라 하시니 감사합니다. 루저는 앞으로 한 입으로 두 말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 2021-04-15 15:23
      여전히 글 읽기와 글쓰기에
      실패하고 있는 것은 아시지요?

      • 2021-04-15 16:36
        이중 글쓰기 이신가보네요.
        이중 글쓰기는 자신의 속마음을 감추는덴 유용할진 모르지만 그 자쳬로 거짓이거나 외식에 해당하는 거 아시죠?

        거짓에 속하고 외식에 속해 있음 입니다.
        목사로선 치명적 불의함이며 주님께 책망 받을 죄악이기도 합니다.
        정치인들이 대겐 그러죠.(이중 글쓰기)

  • 2021-04-16 11:46
    노 목사님식 글읽기로 하면

    여기서 사용한 단어 외식은
    그냥 바깥에 나가 밥먹는 겁니다.

    • 2021-04-16 15:44
      그리 생각하시면 마음이 편해지실까요?
      그렇다면 마음대로 하세요.
      판단하시고 심판하실 분은 내가 아니니 말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41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6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56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27
11179 유은식 2021.05.20 286
11178 김재탁 2021.05.20 417
11177 권모세 2021.05.20 489
11176 김근중 2021.05.20 1376
11175 함창석 2021.05.19 72
11174 김병태 2021.05.19 806
11173 신동수 2021.05.19 719
11172 장광호 2021.05.19 342
11171 박온순 2021.05.19 928
11170 장광호 2021.05.18 958
오재영 2021.05.18 650
11169 최세창 2021.05.18 503
11168 백영찬 2021.05.18 573
11167 김경환 2021.05.17 663
11166 장광호 2021.05.17 814
11165 유은식 2021.05.16 773
민돈원 2021.05.17 399
11164 송충섭 2021.05.16 1195
11163 선교국 2021.05.15 254
11162 선교국 2021.05.15 565
11161 최천호 2021.05.15 352
11160 최세창 2021.05.15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