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서드】토개공사(土開公社)

작성자
함창석
작성일
2021-03-22 08:08
조회
94
토개공사
土開公社

함창석

이 땅에 백성이 숨을 쉬고 살겠느냐
옷을 찢으며 두 무릎 꿇고서 빌어라

으밀아밀 숨기어 두는 게 공적 이냐
네 가슴을 찢고 드러내 보여 주거라

사사로운 인정에 들 내어 버린 일이
이사야 시대 토지 독점 권력 같으니

사적인 것을 공으로 바꾸는 게 의요
공적인 것을 사로 바꾸는 것은 죄다

전체 3

  • 2021-03-22 08:18
    하나님나라 생활윤리

    십계명은 출애굽기 20장과 신명기 5장에 나온다. 출애굽기에 의하면 신의 손가락이 돌에 십계명을 새겨 모세에게 주었다고 한다. 장소는 시나이 산이었고, 시기는 히브리 노예들이 이집트를 탈출한 지 석 달이 지날 무렵이었다. 사람들이 산기슭에 천막을 치고 살 때 신은 모세에게 수백 가지 율법을 주었다. 십계명은 신과 동료 인간들을 대하는 방법의 정수만을 특별히 가려 뽑은 것이었다. 그 내용을 요약해보면 이렇다.

    신 이외에 다른 신들을 섬기지 말라. 우상을 만들지 말라. 신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말라. 안식일을 지키라. 부모를 공경하라. 살인하지 말라. 간통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거짓으로 증언하지 말라. 남의 것을 탐내지 말라. 그 뒤에 모세는 십계명의 1~4, 6, 7을 어길 경우 돌로 쳐 죽이라는 율법을 받았다.

    앞의 다섯 가지는 권위(신과 부모)에 대한 존중을 나타낸다. 뒤의 다섯 가지는 이웃에 대한 존중을 나타낸다. 여섯째 계명의 경우 옛 성서는 '죽이지 말라'고 번역했으나 히브리 원어는 '살인하지 말라'는 뜻이다. 사형이나 전쟁 같은 사안을 논의할 때 주의해야 할 계명이다. (구약성서는 죽임을 금지하지 않는다. 오히려 죄인에게 사형을 권장하는 편이다.) 셋째 계명의 경우 사람들은 욕설을 하지 말라는 뜻으로 생각하지만, 실은 그것을 넘어 신의 이름을 남용하지 말라는 의미다("신이 우리에게 이러저러하게 행동하라"고 명했다는 식으로 말하지 말라는 뜻이다). 열째 계명은 행동이 아니라 태도를 말한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탐내는 것은 '내적인 죄'이므로 신이 아니고서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이 계명은 외적인 행동도 중요하지만 신은 인간의 마음속도 꿰뚫어본다는 것을 의미한다.

    십계명 중 가장 특이한 것은 '새긴 우상'의 금지다. 이 점에서 히브리인은 다른 어느 문화권과도 다르다. 대다수 민족들은 섬기는 신의 조각상이나 그림을 만들었다. 히브리인의 신은 보이지 않는 영적인 존재이고 인간이 만든 사물로 구체화될 수 없는 존재라는 의미다. 하지만 히브리인은 그 계율을 수도 없이 어겼다. 그들은 모세가 산 위에서 우상을 금지하는 계명을 받고 있을 때 금송아지를 만들었다. 그러나 어떤 의미에서 그들은 그 계명을 지킨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다른 신상들을 숭배하긴 했어도 자기들이 섬기는 신(야훼)의 상은 만들지 않았으니까.

    신이 직접 써준 원래의 석판은 곧 부서졌다. 시나이 산에서 내려온 모세는 이스라엘인들이 금송아지 주변에서 질탕하게 놀고 있는 것을 보고 석판을 깨뜨려버렸다. 그 뒤 다른 석판이 만들어져 언약궤에 보관되었다. 역사상 가장 유명한 조각상인 미켈란젤로의 「모세」는 수염을 기른 모세가 팔에 석판을 안고 있는 모습이다. 이 조각상은 과거의 예술품들이 그렇듯이 머리에 뿔이 있는데, 이는 성서가 라틴어로 번역되는 과정에서 생긴 오역의 소산이다. 원본에는 모세의 얼굴이 신에게 가까이 있기 때문에 광채가 난다고 되어 있다.

    16세기 종교개혁 이후 신교 교회들은 교회의 벽에 십계명을 그리거나 새겼다. 그리스도교도들은 언제나 신과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계명이라는 예수의 말을 믿었으며, 십계명은 지금도 도덕적 지침으로서 중요하다. 십계명은 '데칼로그(Decalogue)'라고도 표기한다. 그리스어에서 나온 말로 '열 가지 말씀'이라는 뜻이다.

  • 2021-03-22 08:29
    토개공사는 땅을 여는 공기업인가요? 계속하다보면 땅의 밑바닥에 지옥이 기다리고 있는데...

    아랫물이 괜히 썩겠소.. 윗물이 구정물 똥물이니 그렇지,
    달이 뜨면 촛불들고 권력형 투기정보를 몰래 읽어야 떼돈 투기가 되나요?
    말장난 해서 무지한 이들을 더 속이지 말고, 단 한번이라도 제대로 반성하는게 어떻소..

  • 2021-03-24 14:42
    땅.사.고.싶.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8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6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096
10995 민돈원 2021.04.14 755
10994 권모세 2021.04.14 1159
10993 유선근 2021.04.14 257
10992 최세창 2021.04.13 132
10991 장광호 2021.04.13 913
10990 김성기 2021.04.12 386
10989 최신석 2021.04.12 338
10988
사람 (2)
이경남 2021.04.11 433
10987 강원필 2021.04.10 661
10986 김성기 2021.04.09 373
10985 최세창 2021.04.09 152
10984 최범순 2021.04.09 1262
10983 김연기 2021.04.09 268
10982 장광호 2021.04.09 838
10981 장광호 2021.04.08 944
10980 민경덕 2021.04.08 203
10979 장광호 2021.04.07 1197
10978 김재탁 2021.04.07 544
10977 이주익 2021.04.07 663
10976 백영찬 2021.04.07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