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이 지는 날

작성자
최천호
작성일
2021-03-20 20:38
조회
283

목련이 지는 날

저토록 밤을 새며
허연 불을 밝히는 것은
그 추운 겨울날
두터운 손으로
등허리를 감싸 안던
흰 눈에 대한
그리움 일게다

엷은 봄바람에도
멍들어 나뒹구는 것은
겨우내 언 가슴에
흘리지 못했던
눈물 일게다

땅에 떨어져야
잎이 핀다는
아픈 사랑을 배워가는
여린 소녀여서
그럴게다




봄비

꽃들을 피워내느라
진액을 다 퍼내고
잠이든 그들을 깨울까
소리 없이 내리는 봄비

오늘은 허리 굽혀
씨앗을 심던 농부들도
좁은 골목에서
망치소리를 내던 노동자들도
할 일 없어
낮잠을 잘 수 있겠네

한바탕 화려한 춤을 추다
지쳐 눈물 떨구는
벚나무 가지들을
밤을 새며 위로한
따듯한 봄비 같다면야

내일은,
한결 깨끗한 마음으로
하늘을 볼 수 있는
그런 사람 같다면야




봄은 화려한 옷으로 길을 나서지 아니한다

봄은
제 모습 보이려고
소리를 내어
얼굴을 꾸미지 아니한다
시샘하는 바람에는
부드러움을 잃지 않고
계곡에 멈춰선 물을
다시 흐르게 할 뿐이다

봄은
제 모습 보이려고
벌과 나비들을
불러 모으지 아니한다
여리게 피어나는
꽃들을 보듬고
촉촉한 대지위에
푸른 양탄자를 펼 뿐이다

봄은
제 모습 보이려고
화려한 옷으로
길을 나서지 아니한다
볼이 붉은 아이처럼
천진스럽게 다가와
나의 가슴에 안길 뿐이다



자전거 타는 풍경(봄)

이렇게 부드럽게
달려갈 수 있으니

등에 머무는 햇볕은
나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여
사랑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

붙잡을 수 없는 바람 같은 삶,
나의 등에 햇볕이 머물듯
사랑함을 놓지 말아야지

봄이 되었네
반가운 얼굴처럼
민들레가 피겠지
여기저기 노오란 행복들



숲 속에서 만난 바람

깊은 숲 속에 길을 내고
높은 산을 넘어
계곡으로 내달려도
지친 기색이 없는 바람은
어쩜 이렇게도 명랑할까

겨우내 감추었던 종아리와
흰 목덜미를 들어낸 민들레도
나의 뒷모습이
모퉁이를 돌때까지
얼굴을 돌리지 못하고 있네

첫사랑의 기억처럼
촉촉한 슬픔이 배어있는
오월의 어느 날,
떠나가는 나를
막아서지 못한 채
목을 길게 세우며
울고 서있는 바람




목련

맨 몸으로
등불 밝히는
너의 애절함이
무엇이더냐

봄비야 우지마라
네가 우니
가슴에 멍이 든다



봄꽃

화려한 춤을 추는
이 꽃이 지면
봄날은 가는 거다

내 인생의 봄날에는
이 꽃들처럼 화려한 춤을
한 번이나 추어보았다더냐

너의 향에 취하니
오늘이 행복이다





봄에 피는 꽃

어머니가
어린 배를 채워주기 위해
허리 굽혀 씨앗을 심던
고단한 봄날은 다시 오고,
이른 아침부터 차가운 바람은
꽃이 된 어머니의
가냘픈 몸을 흔들고 있다




사순절

도시는 불 밝히고
밤새며 말을 쏟아내지만
겨우내 침묵한 저 산은
입춘지난 아침에도 말이 없다

미세먼지처럼 세상을 덮은
언어를 빗자루로 쓸어
가슴에 담은 저기 깊은 산은
아버지처럼 종일 침묵하신다

얼마를 더 살아야
저 산처럼 무겁게 살 수 있을까

얼마를 더 살아야
하늘 아버지를 닮을 수 있을까




봄은 강물을 타고

높음을 자랑하며
겨우내 언 가슴으로
빗장을 굳게 닫아
눈길 한번 주지 않고
막아선 검은 산

바람마저 깊이 잠든 새벽
돌아앉은 굵은 산허리
두 팔로 감싸 안은 강물
봄은 강물을 타고
그렇게 온다고 하네

전체 1

  • 2021-03-21 09:18
    최목사님

    너무멋진 시인이유
    글이 너무 감미러워유
    마음에 큰 감동을 주는 글 읽는자마다 행복자가 될것같애유 축하축하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60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76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103
11008 최세창 2021.04.16 68
11007 관리자 2021.04.16 324
11006 오재영 2021.04.16 838
11005 이주헌 2021.04.15 880
11004 박찬명 2021.04.15 1009
11003 이경남 2021.04.15 997
11002 박영락 2021.04.15 691
11001 김재탁 2021.04.15 1447
11000 장광호 2021.04.15 797
10999 함창석 2021.04.15 137
10998 남기연 2021.04.15 955
10997 장광호 2021.04.15 670
10996 박온순 2021.04.14 3988
박영민 2021.04.15 1086
10995 민돈원 2021.04.14 755
10994 권모세 2021.04.14 1160
10993 유선근 2021.04.14 257
10992 최세창 2021.04.13 132
10991 장광호 2021.04.13 913
10990 김성기 2021.04.12 386
10989 최신석 2021.04.12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