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56회 카. 넷째 삽경... a. 아들을 낳은 여자 I

작성자
최세창
작성일
2021-04-16 08:59
조회
77
일곱째 나팔을 부는 것(11:15-19)으로 인해 세상 나라가 하나님께서 영원토록 통치하시는 나라가 되고, 믿지 않은 산 자와 죽은 자가 최후 심판을 받고, 땅을 망하게 하는 자들이 멸망하고, 믿는 자들이 상을 받는다고 한 요한은, 그 종말이 오기 전에 있을 성도들에 대한 핍박(3:10, 6:9-11, 7:14, 11:7-10)과 핍박자들의 배후 조종자인 마귀(사단)와 하나님의 영적 전쟁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이 넷째 삽경은 아들을 낳은 여자(12:1-6)와 하늘에서 쫓겨난 용(12:7-12)과 여자를 핍박하는 용(12:13-17)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12장은 매우 해석하기 어려운 장이므로 이설이 많다.
먼저, 이 12장의 배경에 대해 (1) 바벨론 신화라는 설(Gunkel),① (2) 헬라 신화라는 설(Dieterich),② (3) 애굽 신화라는 설(Bousset),③ (4) 구약적 또는 유대적이라는 설(A. Plummer, R. H. Charles) 등이 있다.
바벨론 신화에 의하면, 주신(主神)인 말둑(Marduk)이 모친인 담키나(Damkina)에게서 태어났을 때, 악신 티아맡(Tiamat)이 그 아이를 죽이려 했으나 아이는 안전 지대로 옮겨졌고, 그 모친을 공격했을 때에 그녀는 독수리의 도움으로 피했으므로 악신은 그녀의 남은 아들들을 대항했다고 한다.
헬라 신화에 의하면, 제우스(Zeus: Olympus 산의 최고신으로 로마 신화의 Jupiter에 해당)와 레토(Leto)의 아들인 태양신 아폴로(Apollo)가 태어나기 전에, 땅의 신이며 큰 용인 피톤(Python)이 레토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폴로를 죽이려고 했으므로 그녀는 외로운 작은 섬 델로스(Delos)로 피신해서 아폴로를 낳았고, 아폴로는 난 지 4일 만에 파르나수스(Parnassus)에서 피톤을 발견하여 그를 그의 델피(Delphic) 동굴에서 죽였다고 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주석서와 주해서에서 인용할 경우에는, 해당 성구가 있으므로 저자의 이름만 밝혔음.
1) in 이상근.
2) 상동.
3) in 박윤선, in 이상근.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애굽 신화에 의하면, 여신 하톨(Hathor: 사랑과 번식과 육아의 여신)은 태양신 오시리스(Osiris)의 아내로 머리에 해를 쓰고, 불타는 빛의 옷을 입고 있었다. 용인 티폰(Typhon)이 오시리스를 죽인 후에 그의 뼈로 인해 하톨은 잉태하여 어떤 물 위에 떠 있는 섬으로 피신해서 새 태양신 호루스(Horus)를 낳고, 호루스는 종내 티폰을 잡아 옥에 가둔 후에 불로 멸망시켰다고 한다.④
이 세 가지 신화가 본서의 내용과 유사한 점들이 있기는 하지만, 배경이 될 만한 증거는 없다. 역시 본서는 구약적 또는 유대적 배경에서(A. Plummer, R. H. Charles, 이상근) 된 요한의 독특한 기록으로 볼 것이다. 이 내용은 요한이 본 환상을 기록한 것이지, 다른 어떤 신화를 모방하거나 종합한 것이 아니다.
다음으로, 12장의 환상 속의 여자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이설이 있다. 이 점에 대해서는 본문을 주석하는 과정에서 다루게 될 것이다.
12장에 대해 김철손 님은 “그리스도교의 전종말사(全終末史, 1260일, 3년 반)를 다시 한 번 종합‧집약해서 상징적으로 서술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스도교가 처음부터 원수 마귀 ‘용’과 대치하면서 역사는 시작되었고, 마귀를 정복하는 것으로 끝날 것을 암시해 준다.”⑤라고 하였다.

a. 아들을 낳은 여자<12:1-6>

12장의 첫 부분인 ‘아들을 낳은 여자’는 【1】[하늘에 큰 이적이 보이니 해를 입은 한 여자가 있는데 그 발아래는 달이 있고 그 머리에는 열두 별의 면류관을 썼더라]로 시작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4) 참조: M. Rist, A. Johnson, 이상근.
5) 김철손, 요한계시록.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적]은 세메이온(σημείον)이며 ‘표징’, ‘신의 현존과 능력의 표적 및 징조’, ‘기호’, ‘상징’(롬 15:18, 고전 1:22, 14:22, 고후 12:12, 눅 21:7, 11), ‘실제적이든 비실제적이든 간에 표적’(눅 11:16, 29, 살후 2:9) 등을 의미한다.
[하늘에 큰 이적이 보이니]는 환상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표현이다.
[한 여자]에 대해 (1) 마리아이며, 그녀가 낳은 아들(2절)은 예수 그리스도, 즉 그분의 탄생의 역사를 가리키는 것이라는 설(“Ignatius”,⑥ A. Plummer), (2) 유대 민족이며, 그녀의 아들은 교회, 즉 유대교에서 그리스도교가 발생한 사실을 가리키는 것이라는 설(“Moffatt”,⑦ J. F. Walvoord), (3) 마리아이며, 마리아는 유대인이면서 기독 신자였으므로 세상 끝 날에 있을 유대인 기독교회를 상징하는 것이라는 설(Hen-ry W. Frost),⑧ (4) 교회⑨ 곧 이상적인 이스라엘(W. Barclay, C. R. Erdman, 김철손⑩), 또는 구약 교회에 근거하고 나오는 신약 교회를 가리키는 것이라는 설(W. Hendriksen, 박윤선) 등이 있다.
(1)설은, 이 여자가 사단인 용에게 핍박을 받는다는 것과 그 여자의 남은 자손들이 핍박받는다는 이야기가 본장에 서술되어 있으므로 옳지 않다. (2)설의 근거는 본 절의 열두 별을 열두지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는 것인데, 메시아가 탄생한 후에도 용이 여자를 핍박하는 것(12:13-15)과 12:6을 보아 받아들일 수 없다. 이와 같은 이유와 (1)설에 대한 비판 근거를 미루어 (3)설도 받아들일 수 없다. 방금 언급한 이유와 비판 근거를 미루어 대다수 학자들이 지지하는 (4)설을 취해야 할 것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6) in 이상근.
7) 상동.
8) in 박윤선.
9) J. Wesley, M. Henry, H. Alford, J. A. Bengel, G. E. Ladd, A. Johnson, R. C. H. Lenski, R. H. Charles, P. E. Houghes, R. H. Mounce, C. L. Morris, H. Kraft, 黑崎幸吉.
10) 김철손, 요한계시록.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해를 입은 한 여자가 있는데]의 [해를 입은]은 1:16의 주석을 보라.
[그 발아래는 달이 있고]는 [달]이 영원성을 상징하므로(시 72:5, 89:37. A. Johnson) 여자 곧 교회의 영원한 승리를 나타내는 것이다(참조: 창 37:9).
[그 머리에는 열두 별의 면류관을 썼더라]의 [열두 별]은 요셉의 꿈에서는 그의 형제들을 가리켰고, 아브라함이 받은 하나님의 언약에서 별은 하나님의 언약의 자손(창 15:5)을 의미했으므로, 구약의 교회를 대표하는 열두 지파와 신약의 교회를 대표하는 열두 사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면류관]은 2:10의 주석을 보라.
여기서는 교회의 왕권적 특성을 나타내는 것이다.
여자의 해산에 대해, 요한은 【2】[이 여자가 아이를 배어 해산하게 되매 아파서 애써 부르짖더라]라고 하였다.
“구약성경에서는 극도의 괴로움과 아픔과 비통함을 비유해 말할 때, ‘해산의 고통’(사 13:8, 21:3, 26:17, 렘 4:31, 13:21, 22:23, 49:24, 호 13:13, 미 4:10)이라고 한다”(김철손).⑪
[아이를 배어]의 [아이]는 “확실히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켰다고 한다. 그 이유는 ‘해산한다’는 동사 데카인(τεκείν)이 과거사(過去詞)인 까닭이다. 헬라어에서 과거사(Aorist)는 단번 행위(單番行爲)를 가리키는 것이다. 여기 이 문법은, 확실히 단회(單回)의 사건인 예수님의 탄생을 의미한다”(Greijdanus).⑫
이상근 님은 “현대의 주경가의 다수가 이 여자를 교회로 보면서도 아이는 그리스도로 규정하는 것은 사리에 부합하지 않는다. 교회가 그리스도를 낳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하지만, 옳은 비판이 아니다. 교회가 그리스도를 낳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로 교인들(12:17)도 낳지 않았다. 교회는 머리이신 예수 그리스도(골 1:18)⑬와 그 몸의 지체인 믿는 사람들의 공동체이다. 따라서 여기의 [아이를 배어], 또는 아이를 낳으니(5절)는 실제로 아이를 배거나 낳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밀접한 소속과 확장을 의미하는 것이다. 더욱이 우리가 망각해서는 안 되는 것은 [여자가 아이를 배어 해산하게 되매 아파서 애써 부르짖더라]는 예수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교회 형성의 산고를 의미하는 환상을 묘사한 것이라는 점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1) 김철손, 요한계시록.
12) in 박윤선.
13) 필자의 골로새서 1:18의 주석을 보라.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출처: 최세창, 요한계시록(서울: 글벗사, 2005, 1판 1쇄), pp. 268-272.

필자의 사이트 newrema.com(T. 426-3051)의 저서: 신약 주석(마~계, 1-15권)/ 설교집 28권/ Salvation Before Jesus Came/ 예수 탄생 이전의 구원/ 눈솔 인터넷 선교/ 영성의 나눔 1, 2, 3, 4권/ 영성을 위한 한 쪽/ 눈솔 예화집 I, II. (편저)/ 웃기는 이야기(편저)/ 우린 신유의 도구/ 다수의 논문들/ 바울의 인간 이해/ 바울의 열세 서신/ 난해 성구 사전 I, II권

첨부파일 : 계-56회.jpg
첨부파일 : 004-1.jpg
전체 2

  • 2021-04-17 10:33
    게시하신 내용에서 잘 공부했습니다. 또 본문에 대한 저의 소견을 공유합니다.

    §계12:1 ‘하늘’은 [창28:12 꿈에 본즉 사닥다리가 땅 위에 서 있는데 그 꼭대기가 ※ 하늘에 닿았고 또 본즉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 위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마5:16 이같이 너희 빛이 사람 앞에 비치게 하여 그들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 하늘은 하나님이 계신 곳이다. ‘옷 입은’은 [창37:23 요셉이 형들에게 이르매 그의 형들이 요셉의 옷 곧 그가 ※ 입은 채색옷을 벗기고] [마11:8 그러면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나갔더냐 부드러운 ※옷 입은 사람이냐 부드러운 ※옷을 입은 사람들은 왕궁에 있느니라] ☞ 옷은 지위와 영광을 상징함. “해, 달, 별”은 [창37:9 요셉이 다시 꿈을 꾸고 그의 형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또 꿈을 꾼즉 ※ 해와 달과 열한 별이 내게 절하더이다 하니라] ‘열둘’은 [출28:21 이 보석들은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대로 열둘이라 보석마다 열두 지파의 한 이름씩 도장을 새기는 법으로 새기고] [눅6:13 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 12은 이스라엘을 지칭한다. 사도들의 숫자도 12이다.

    §2 ‘해산하게 되매’에 호응하는 말씀은 [사66:7 시온은 진통을 하기 전에 ※해산하며 고통을 당하기 전에 남아를 낳았으니 8 이러한 일을 들은 자가 누구이며 이러한 일을 본 자가 누구이냐 나라가 어찌 하루에 생기겠으며 민족이 어찌 한 순간에 태어나겠느냐 그러나 시온은 진통하는 즉시 그 아들을 순산하였도다 9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아이를 갖도록 하였은즉 ※해산하게 하지 아니하겠느냐 네 하나님이 이르시되 나는 ※해산하게 하는 이인즉 어찌 태를 닫겠느냐 하시니라] [요16:21 여자가 해산하게 되면 그 때가 이르렀으므로 근심하나 아기를 낳으면 세상에 사람 난 기쁨으로 말미암아 그 고통을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느니라] ☞ '이 여자는' 시온을 상징하고, 이 아이는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말한다. 찬송가사에서 “시온성과 같은 교회......” 시온이 아이를 낳는다.

    §3 ‘큰 용’은 [사51:9 여호와의 팔이여 깨소서 깨소서 능력을 베푸소서 옛날 옛시대에 깨신 것 같이 하소서 라합을 저미시고 ※용을 찌르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며] [사27:1 그 날에 여호와께서 그의 견고하고 크고 강한 칼로 날랜 뱀 리워야단 곧 꼬불꼬불한 뱀 리워야단을 벌하시며 바다에 있는 ※용을 죽이시리라] [계20:2 용을 잡으니 곧 옛 뱀이요 마귀요 사탄이라 잡아서 천 년 동안 결박하여] [계12:9 큰 용이 내쫓기니 옛 뱀 곧 마귀라고도 하고 사탄이라고도 하며 온 천하를 꾀는 자라 그가 땅으로 내쫓기니 그의 사자들도 그와 함께 내쫓기니라] ☞ 이는 마귀, 옛 뱀, 사탄을 말한다. ‘열 뿔’은 [단7:8 내가 그 뿔을 유심히 보는 중에 다른 작은 뿔이 그 사이에서 나더니 첫 번째 뿔 중의 셋이 그 앞에서 뿌리까지 뽑혔으며 이 작은 뿔에는 사람의 눈 같은 눈들이 있고 또 입이 있어 큰 말을 하였더라] [단7:20 또 그것의 머리에는 ※열 뿔이 있고 그 외에 또 다른 뿔이 나오매 세 뿔이 그 앞에서 빠졌으며 그 뿔에는 눈도 있고 큰 말을 하는 입도 있고 그 모양이 그의 동류보다 커 보이더라] [단8:9 그 중 한 뿔에서 또 작은 뿔 하나가 나서 남쪽과 동쪽과 또 영화로운 땅을 향하여 심히 커지더니 10 그것이 하늘 군대에 미칠 만큼 커져서 그 군대와 별들 중의 몇을 땅에 떨어뜨리고 그것들을 짓밟고 11 또 스스로 높아져서 군대의 주재를 대적하며 그에게 매일 드리는 제사를 없애 버렸고 그의 성소를 헐었으며 12 그의 악으로 말미암아 백성이 매일 드리는 제사가 넘긴 바 되었고 그것이 또 진리를 땅에 던지며 자의로 행하여 형통하였더라] ☞ 영적으로 10은 이방, 뿔은 권력을 상징한다. ‘왕관’은 [대상 20:2 다윗이 그 왕의 머리에서 보석 있는 왕관을 빼앗아 중량을 달아보니 금 한 달란트라 그들의 왕관을 자기 머리에 쓰니라 다윗이 또 그 성에서 노략한 물건을 무수히 내오고] ☞ 권력자를 상징한다.

    §4 ‘그 꼬리’는 [사9:15 그 머리는 곧 장로와 존귀한 자요 그 꼬리는 곧 거짓말을 가르치는 선지자라] ☞ 용의 꼬리는 거짓말을 하는 사탄의 선지자이다. ‘별...... 땅에 던지니라’는 [마24:29 그 날 환난 후에 즉시 해가 어두워지며 달이 빛을 내지 아니하며 ※ 별들이 하늘에서 떨어지며 하늘의 권능들이 흔들리리라] ☞ 심판의 때이다. ‘삼키고자’는 [시57:3 그가 하늘에서 보내사 나를 삼키려는 자의 비방에서 나를 구원하실지라(셀라)하나님이 그의 인자와 진리를 보내시리로다]

    §5 ‘여자가 아들을 낳으니’에 호응하는 말씀은 [시2:6 내가 나의 왕을 내 거룩한 산 시온에 세웠다 하시리로다 7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전하노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 8 내게 구하라 내가 이방 나라를 네 유업으로 주리니 네 소유가 땅 끝까지 이르리로다 9 네가 철장으로 그들을 깨뜨림이여 질그릇 같이 부수리라 하시도다] ☞ 여자는 시온, 아들은 예수 그리스도이다. ‘철장’은 [시2:9 네가 철장으로 그들을 깨뜨림이여 질그릇 같이 부수리라 하시도다] [계2:27 그가 철장을 가지고 그들을 다스려 질그릇 깨뜨리는 것과 같이 하리라 나도 내 아버지께 받은 것이 그러하니라] [계19:15 그의 입에서 예리한 검이 나오니 그것으로 만국을 치겠고 친히 그들을 철장으로 다스리며 또 친히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의 맹렬한 진노의 포도주 틀을 밟겠고] ☞ 철장으로 다스릴 자는 예수 그리스도 이다.

    §6 ‘광야로 도망하매’는 [수8:15 여호수아와 온 이스라엘이 그들 앞에서 거짓으로 패한 척하여 ※광야 길로 도망하매] [삿20:47 베냐민 사람 육백 명이 돌이켜 ※광야로 도망하여 림몬 바위에 이르러 거기에서 넉 달 동안을 지냈더라] ☞ 신앙인은 때로는 광야로 도망해야 할 때가 있다. 이때 성과 도시는 사탄의 손아귀에서 타락과 죄를 범하는 시기이다. ‘천이백육십 일’은 [계11:3 내가 나의 두 증인에게 권세를 주리니 그들이 굵은 베옷을 입고 천이백육십 일을 예언하리라] ☞ 이는 성경의 42달 3년반 혹은 한때와 두때 반과 같은 의미이다, 또 [단12:11 매일 드리는 제사를 폐하며 멸망하게 할 가증한 것을 세울 때부터 천이백구십 일을 지낼 것이요]의 1290일과 관련이 깊다. ‘양육’은 [렘3:15 내가 또 내 마음에 합한 목자들을 너희에게 주리니 그들이 지식과 명철로 너희를 양육하리라] [엡5:29 누구든지 언제나 자기 육체를 미워하지 않고 오직 양육하여 보호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에게 함과 같이 하나니] [딛2:12 우리를 양육하시되 경건하지 않은 것과 이 세상 정욕을 다 버리고 신중함과 의로움과 경건함으로 이 세상에 살고] ‘예비하신’은 [출15:17 주께서 백성을 인도하사 그들을 주의 기업의 산에 심으시리이다 여호와여 이는 주의 처소를 삼으시려고 예비하신 것이라 주여 이것이 주의 손으로 세우신 성소로소이다] [고전2:9 기록된 바 하나님이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을 위하여 예비하신 모든 것은 눈으로 보지 못하고 귀로 듣지 못하고 사람의 마음으로 생각하지도 못하였다 함과 같으니라]

    • 2021-04-17 15:37
      필자의 요한계시록 주석 연재에 대해 "게시하신 내용에서 잘 공부했습니다. 또 본문에 대한 저의 소견을 공유합니다."라고 하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2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1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05
11142 차흥도 2021.05.12 791
11141 김재탁 2021.05.11 847
11140 심태섭 2021.05.11 395
11139 함창석 2021.05.11 85
11138 박온순 2021.05.11 988
11137 임영호 2021.05.11 760
11136 이경남 2021.05.10 285
11135 박영락 2021.05.10 792
11134 최세창 2021.05.09 113
엄재규 2021.05.11 61
11133 김문상 2021.05.09 810
11132 현종서 2021.05.09 335
11131 신기식 2021.05.09 962
11130 함창석 2021.05.09 110
11129 김성기 2021.05.08 273
11128 이경남 2021.05.08 283
11127 오재영 2021.05.07 1390
11126 이주익 2021.05.07 554
11125 유은식 2021.05.07 729
11124 민경덕 2021.05.06 277
11123 최세창 2021.05.06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