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의 김찬O님에게 묻습니다.

작성자
박형권
작성일
2021-03-27 03:17
조회
350
김찬O님이 놓치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먼저 묻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퀴어축제에 모인 동성애자들이 아멘 대신에
야유와 휘파람과 환호성으로 화답한 그날의 행위를
축복이라는 성스러운 호칭으로 부를 수가 있습니까?

이동O님이 벌인 그날의 행위는 결국
퀴어축제 그 자리에 모인 동성애자들에게
다른 사람들 눈치보지 말고 항문XX의 짜릿함과
동성애를 마음껏 누리고 즐기라는
강력한 권장의 메세지로 전달이 되었습니다.

UMC의 김찬O님이 주장한 4가지에 대해 되묻습니다.

첫째, 축복을 이유로 처벌을 받아서는 안된다?
<< 사도직을 계승한 목회자가 주님의 이름으로만 하면
축복은 무조건 괜찮은 것입니까?
극단적으로 주장하니 극단적으로 묻겠습니다.
그렇다면 각종 범죄와 코로나19 병원균들과,
마귀사탄을 축복해도 괜찮다는 것입니까?

둘째, 교리와 장정이 잘못 되었다?
<< 차라리 성경이 잘못 되었다고 말하십시오.

셋째, 소외되고 약자인 성소수자들을 포용하라고?
<< 그들은 성경말씀을 능멸하고 적그리스도와 연합하여
교회를 허물고 있는 마귀사탄 거대조직의 촉수들입니다.
그들이 약자들입니까?
누가 소외되고 있다는 말입니까?
정상적인 성다수자들이 역차별을 받고있는 것이 안 보입니까?

넷째, 현명한 재판을 기대한다고?
<< 주님은 우리를 향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라고 하셨습니다.
지금 온갖 사악하고 더러운 영적 바이러스가 세상을,
사회와 가정을 심지어 교회를 감염시키고 있습니다.
이 때야말로 감리교회는 영적으로 성결하여
그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합니다.

거짓과 멸망의 길을 택할 것입니까?
진리와 생명의 길을 택할 것입니까?

만일 여호와를 섬기는 것이
너희에게 좋지 않게 보이거든
너희 조상들이 강 저쪽에서 섬기던 신들이든지
또는 너희가 거주하는 땅에 있는 아모리 족속의 신들이든지
너희가 섬길 자를 오늘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
(여호수아 24:15)

전체 4

  • 2021-03-27 09:22
    제목을 수정합니다.
    현재 재판을 진행하고 있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재판위원회의 위원들께서
    성경말씀과 신앙양심과 교리와장정에 따라
    엄정한 재판을 하시리라 믿기에
    재판 당사자의 이름을 제목에 거명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사료되어
    글의 제목을 변경합니다.

  • 2021-03-27 09:27
    자기 집이 무너지고 있음인데 자기 집은 단속하지 못하면서 남의 집의 일에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는 것도 어리석은 일인데...
    자신의 집이 무너지는 것을 옳다 여기고 남의 집도 그렇게 무너져야 한다고 말하는 물귀신 작전을 사용하는 어리석은 UMC.
    박형권 장로님의 글에 글Love 합니다.

  • 2021-03-27 11:19
    두 형아들이 무슨 글러브?
    설마 그 차리에서 "항문성교" 생각하면, 정신이상 치료 받아야죠 ㅎㅎ
    박장로님은 실제로는 멋진 상남자인데, 목사들에 대해서는 자라 소뚜껑보듯이 놀라시는 듯요.

    • 2021-03-27 11:39
      글러브는 권투장갑, 글Love는 감게 논객 간의 소통(교감) 입니다. 이현석 목사님도 글Love 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94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75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102
11042 선교국 2021.04.20 206
11041 오재영 2021.04.20 478
11040 관리자 2021.04.20 351
11039 구본일 2021.04.20 1438
11038 함창석 2021.04.20 65
11037 김재탁 2021.04.19 1165
11036 민돈원 2021.04.19 918
11035 박은영 2021.04.19 290
11034 황인근 2021.04.19 925
11033 신동근 2021.04.19 1064
11032 한만경 2021.04.19 257
11031 김성기 2021.04.19 102
11030 장광호 2021.04.19 627
노재신 2021.04.19 262
11029 민관기 2021.04.19 289
11028 이경남 2021.04.18 1340
11027 최세창 2021.04.18 231
11026 함창석 2021.04.18 87
11025 백영찬 2021.04.17 1158
11024 한만경 2021.04.17 367
11023 최범순 2021.04.17 1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