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의 노래

작성자
이경남
작성일
2020-12-31 11:38
조회
190
송년의 노래
-이경남

강변에는
다시 한파가 찾아와 있다
내가 걷는 이 길 위로는
인적 조차 끊긴 채
달빛만 조요하게 비친다
벌써 20년 가까이 이 길을 걸으며
나는 가끔 몽상에 빠진다
하다못해 물려 받은 재산이나
물려 줄 재산이 하나라도 있으면
이렇게 고단하게 살까?
그래도 나는 매월 100만원이 넘게
도와야할 이들을 돕고
가끔 아스팔트 위에 나가 시위도 하고
지금은 선거 부정을 바로 잡아야
한국도 미국도 아니
세계가 산다고 외치며 살고 있다
검찰을 개혁하자고 윤석열을 탄핵하자고...
나도 절대 찬성이지만
속내는 전혀 다르다
415 선거 부정을 묵인하는 검찰이 무슨 검찰이고
무슨 총장인가?
검찰이 개혁 대상이면 민주 국민은 타도 대상이고
윤석열이 탄핵감이면 문재인은 사형감 아닌가?
그러나 지금 세상에는 검찰 개혁은 외치며
선거 부정에는 침묵하는
무지와 위선의 코미디가 펼쳐지고 있고
이런 강도들을 향해 짖기는 커녕
되려 짖어대는 동료의 뒷다리나 물어 뜯는
잡견들로 가득하다
이제 한 해가 저물고 있다
해 아래 새로운게 뭐 있을까마는
그래도 다시 마음을 다 잡으며 새해를 시작한다

오늘도 아침은
동편 하늘 붉게 물들이며
수평선과 지평선을 넘어
도시의 빌딩 숲 사이로
우리 곁에 찾아 온다
창가 커튼의 부드러운 햇살과
작은 새들의 노래 소리에
우리는 눈을 뜨고
자동차의 소음과 지하철의 북적임 속에
아직도 피곤한
하루를 시작하지만
그러나 이것을 기억하라
허공에 달린 지구는
매초 463m 매시 1600km 매일 4만km의 속도로 돌며 새 날을 열고
매초 29km 매시10만km 매일 248만km의 속도로 9억km의 태양 궤도를 달리며
새 해를 연다는 것을
매일 우리에게 찾아오는 이 아침을 위해
창조주는
이 장대한 우주를 설계하셨나니
오늘도 하루를
감격과 감사 설레임으로 시작할지니라

2020.12.31. 한해의 마지막 날 아침 혹한의 강변에서

전체 6

  • 2020-12-31 14:37
    이목사님, 송구... 잘 하시네요.
    영신도 잘 하시기를 빕니다.
    2021년 새해에는... 이목사님도 ' 한바탕 턱빠지게 웃는' 날, 있기를 기원합니다. ^^

  • 2020-12-31 15:47
    저는 주 목사님 처럼 똑부러진 글을 쓰지 못합니다 그래 늘 물어 뜯기지요 잡견이 아니라 사자같은 주 목사님이 여기에 강림하신 것은 임마누엘 만큼이나 영광스런 일입니다 새해 평안하시길 빕니다

  • 2020-12-31 20:16
    새해에 하나님의 은혜가 목사님과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2020-12-31 21:08
      거친 언사 용서하십시오 새해 평안하시길 빕니다

  • 2020-12-31 20:50
    조은 일이 깃들어 기쁨이 넘치시길 소망합니다.

    • 2020-12-31 21:10
      감사합니다 감리교화사 지식이 보배입니다 좋은 책 하나 부탁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48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4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97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609
10790 이주헌 2021.02.05 227
10789 함창석 2021.02.05 63
10788 민경덕 2021.02.05 201
10787 최세창 2021.02.05 213
10786 박은영 2021.02.05 170
10785 장병선 2021.02.05 548
노재신 2021.02.07 42
10784 이현석 2021.02.04 1130
10783 노재신 2021.02.04 540
10782
(2)
이경남 2021.02.04 193
10781 이경남 2021.02.03 359
10780 노재신 2021.02.03 709
10779 박병호 2021.02.03 199
10778 최범순 2021.02.03 701
10777 박형권 2021.02.03 1025
10776 이현석 2021.02.02 659
10775 오재영 2021.02.02 340
10774 장운양 2021.02.02 722
10773 이규운 2021.02.02 451
10772 최세창 2021.02.02 376
10771 함창석 2021.02.02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