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아, 참 . . .

작성자
최범순
작성일
2021-04-03 13:52
조회
873
오기가 오기를 부르다 보면 끝이 없다
가끔 이 게시판에 들어와 보면 할 말이 없어진다
아무 말도 안 하는 게 모두를 위해 좋겠다 싶어 다시 나간다
아무 의미도 가치도 없는 자존심 싸움을 하느라
교단의 품격이 박살이 나건 말건 다투는 이들은 논객인가 검객인가?
말려들면 나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오기를 부릴 것 같아
진작에 손을 떼긴 했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

그만들 하시라 . . .

전체 6

  • 2021-04-03 17:48
    좀 그래요.

    • 2021-04-05 03:04
      그렇지요?
      좀 민망합니다

  • 2021-04-04 13:12
    죄송합니다. 제가 아직 나이가 50이 안되어서 ㅡ.ㅡ
    50넘으면, 점쟎게 살려고 더 노력하겠습니다. 꾸벅^^

    • 2021-04-05 03:06
      이 목사님은 논객인데
      뒤엉키면 검객되는 슬픈 현실이 안타까워서...

  • 2021-04-05 11:42
    논객...?
    방심하거나
    오만하면
    순식간에
    농객됩니다...ㅎ

  • 2021-04-05 12:31
    논 놈 놀에 농객까지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94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75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102
11082 민관기 2021.04.28 1076
11081 최세창 2021.04.27 448
11080 김승희 2021.04.27 672
11079 함창석 2021.04.26 184
11078 이경남 2021.04.26 767
11077 유삼봉 2021.04.25 449
11076 현종서 2021.04.25 638
11075 박영규 2021.04.25 89
11074 이경남 2021.04.25 366
11073 박형권 2021.04.25 770
11072 조완석 2021.04.24 1564
11071 함창석 2021.04.24 94
11070 함창석 2021.04.24 80
11069 김성기 2021.04.24 260
11068 노재신 2021.04.23 580
11067 노재신 2021.04.23 943
11066 관리자 2021.04.23 527
11065 오재영 2021.04.23 697
11064 신동근 2021.04.23 1205
11063 박온순 2021.04.23 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