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재판 위원회는 법에 따라 재판을 진행하십시오.

작성자
조항권
작성일
2021-02-25 17:06
조회
998
총회 재판 위원회는 법에 따라 재판을 진행하십시오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에게 행한 것이 곧 나에게 행한 것이다.” (마25:40)

사순절기를 보내며 주님의 고난과 십자가를 묵상하는 감리교회 교역자들과 성도들에게 주님의 평화가 함께 하기를 빕니다.
고요히 머물러 십자가를 묵상해야 하는 이 절기에 많은 교계 언론과 일반 매체들이 감리교회의 소식을 쏟아 내고 있습니다. “이동환 목사의 총회 재판이 비공개로 파행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109조는 ‘재판의 심리와 판결은 공개한다.’라고 되어 있으며 또한 감리회 교리와 장정 제7편 재판법 제1장 제2조 3항 ‘교역자와 교인은 2심제에 의한 공개 재판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라고 분명히 명시되어 있습니다. <총회재판위원회>는 법을 준수하며 법에 따라 판결을 내리는 기구임으로 이 명시된 장정에 따라 이번 재판을 진행하는 것이 옳은 일입니다.

세대와 학연을 초월하며 감리교회의 영적성숙과 부흥 그리고 개혁을 소망하는 감리회목회자모임<새물결>은 이런 기본적인 원칙과 법을 준수하지 않은 태도에서 감리교회의 부패가 싹터왔다고 생각합니다. 보도된 소식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 기준 때문에 ‘비공개’를 주장했다고 하는데, 현재 감리교 본부 건물 안에는 이 방역 기준을 충족할 공간이 있다는 것이, 그 이전에 진행한 많은 행사들로 인해서 증명되고 있습니다. 걸림돌이 있다면 그 문제를 넘어설 방식을 모색해야지, 일부러 그 문제 안에 숨으려 하면 안 된다는 걸 수많은 경험을 통해서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또한 재판을 돕는 감리교 본부 행정당국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본부 행정의 마땅한 본분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만일 <총회재판위원회>가 이런 핑계로 비공개 재판을 강행한다면 앞으로 있을 <총회재판위원회>의 재판 자체가 불순한 의도로 진행하려 한다는 의구심을 갖게 하며 더 나아가 앞으로 내려질 판결 자체를 신뢰할 수 없음은 너무나 자명한 일입니다.

<총회재판위원회>는 재판에 앞서 스스로 교리와 장정을 지키는 모습을 감리교회에 보여 주어야 합니다. 그런 모습은 감리교회를 지탱하는 가장 기본적인 태도이며 감리교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입니다. <총회재판위원회>는 스스로 불법을 자행하지 마십시오.

주님의 십자가를 묵상하는 사순절기를 걸으며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일 찌라도 외면하지 않고 환대하셨던 주님의 모습을 바라보며 이동환 목사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아울러 하늘이 내린 잔을 거절하지 않고 기꺼이 그 잔을 받아 마신 주님처럼, 우리 감리교회가 주님의 길을 따라 하나님의 사랑을 완성해 나아가길 빌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재판 당국과 행정당국이 <교리와 장정>에 따라 재판을 진행하기를 촉구합니다.

2021년 2월 25일
감리회목회자모임<새물결>

전체 3

  • 2021-02-27 19:25
    주님의 십자가를 묵상하는 사순절기를 걸으며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일 찌라도 외면하지 않고 환대하셨던 주님의 모습을 바라보며 이동환 목사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적어도 이 말씀에는 전적으로 올투게더 메소디스트입니다. ^^

  • 2021-02-25 18:40
    감목의 새물결이 대체 무슨 물결인가 늘 궁금했는데 새물결은 새물결이네요.
    농목은 "정죄의 칼을 내려놓으십시오. 자비의 두 손으로 생명을 일구는 일에 앞장서십시오. 편견으로 점철된 그릇된 판결을 내려놓으십시오."라고 으름장의 입장문을 내놓았더군요.

    뉴에이지의 시대를 지나 뒤늦게 뉴웨이브라니... 감격하여 목이 메일 것 같습니다.
    "장정 【1403】 제3조(범과의 종류)
    ⑧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
    【1405】 제5조(벌칙의 종류와 적용)
    ③ ‌제4조(교역자에게 적용되는 범과) 제7항, 제8항은 정직, 면직 또는 출교에 처하며"를 두고 난리인가 봅니다.

    저도 감목 새물결에 한 목소리를 더하겠습니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재판 당국과 행정당국이 <교리와 장정>에 따라 재판을 진행하기를 촉구합니다."

  • 2021-02-25 19:30
    새물결은 절대 반성을 안하는군요.
    당신들이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 곧 이동환 목사에게 행한 폭력을 생각하세요.
    당신들은 권력을 사랑해서, 동료 한 사람을 버리고, 이제 그를 소재 삼아 당신들의 위선을 감추려 하죠.
    이런 기회주의가 감리교회를 이 지경으로 만든 거에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박은영 2021.04.06 482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439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27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890
11043 장운양 2021.03.31 1498
11042 김일형 2021.03.31 186
11041 김형원 2021.03.31 141
11040 장운양 2021.03.31 1175
11039 장운양 2021.03.31 843
11038 장광호 2021.03.31 801
11037 장광호 2021.03.31 419
11036 함창석 2021.03.30 86
11035 이현석 2021.03.30 911
11034 이현석 2021.03.30 715
장운양 2021.03.30 255
11033 장광호 2021.03.30 607
11032 장운양 2021.03.30 411
11031 장운양 2021.03.30 435
11030 장병선 2021.03.29 585
11029 최세창 2021.03.29 121
11028 장광호 2021.03.29 559
11027 선교국 2021.03.29 155
11026 최세창 2021.03.29 99
11025 엄재규 2021.03.29 201
11024
잡글 (3)
민관기 2021.03.29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