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세남 프로젝트를 보며

작성자
신동수
작성일
2021-02-11 08:35
조회
461
나눔은 귀한 일입니다. 그러나 받는 사람이 부끄럽지 않아야 빛납니다. “네 구제함이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가 갚으시리라.”(마6:4) 주는 이나 받는 이 모두를 위한 주님의 말씀입니다.

혹 도움을 받아야할 사람 중에는 이것이 하나님만 의지하라는 말씀에 어긋나지 않는가? 하고 염려하며 포기하는 이도 있습니다. 또한 지원요건이 안되는 중간교회의 역차별의 소외도 예상됩니다.

최근에 어려운 이웃교회 목사님이 이를 위한 위원회에 다녀왔습니다. 옆에서 보기에 입사시험이나 대출 상담하는 분위기가 연상됩니다. 감리교회에는 교회실태 조사위원회가 있습니다. 그리고 개 교회 사정은 각 지방감리사가 잘 압니다. 별도의 모임이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요즘 코로나 상황에서 작은 교회 목사는 영혼구원을 위한 사명자라는 자존감으로 버팁니다. 자존감도 세워주는 나눔이 되었으면 더욱 좋겠습니다.

전체 1

  • 2021-02-11 19:3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박은영 2021.04.06 543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496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29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903
11082 김성기 2021.04.09 367
11081 최세창 2021.04.09 146
11080 최범순 2021.04.09 1244
11079 김연기 2021.04.09 262
11078 장광호 2021.04.09 822
11077 장광호 2021.04.08 926
11076 민경덕 2021.04.08 197
11075 장광호 2021.04.07 1183
11074 김재탁 2021.04.07 534
11073 이주익 2021.04.07 654
11072 백영찬 2021.04.07 1165
11071 함창석 2021.04.07 98
11070 최세창 2021.04.06 346
11069 강형식 2021.04.06 323
11068 이경남 2021.04.06 482
11067 박은영 2021.04.06 225
11066 한만경 2021.04.05 1368
11065 오재영 2021.04.05 919
11064 이현석 2021.04.05 1194
11063 함창석 2021.04.04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