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pice

작성자
이경남
작성일
2021-01-08 13:40
조회
417
Prospice
-Robert Browning


Fear death? -- to feel the fog in my throat,
The mist in my face,
When the snows begin, and the blasts denote
I am nearing the place,
The power of the night, the press of the storm,
The post of the foe;
Where he stands, the Arch Fear in a visible form,
Yet the strong man must go:
For the journey is done and the summit attained,
And the barriers fall.
Tho' a battle's to fight ere the guerdon be gained,
The reward of it all.
I was ever a fighter, so -- one fight more,
The best and the last!
I would hate that death bandaged my eyes, and forebore,
And bade me creep past.
No! let me taste the whole of it, fare like my peers
The heroes of old,
Bear the brunt, in a minute pay glad life's arrears
Of pain, darkness and cold.
For sudden the worst turns the best to the brave,
The black minute's at end,
And the elements' rage, the friend-voices that rave,
Shall dwindle, shall blend,
Shall change, shall become first a peace out of pain,
Then a light, then thy breast,
O thou soul of my soul! I shall clasp thee again,
And with God be the rest.



앞을 내다보자


죽음이 두렵지 않느냐고 묻느냐?
내 목구멍에 안개가 걸리고
얼굴에 해무가 끼는 것
눈이 내리고 바람이 아우성 처
내가 거기 가까이 온 것을 말해주더라도
밤이 권세를 부리고 폭풍이 몰아치는 거기
내 원수가 서 있는 그곳
공포의 원흉이 서 있는 그 자리엘 가더라도
굳센 사람은 그래도 나가야 한다
길이 다되고 절정이 함락되고
요새는 함락되었더라도
최후의 완전한 상을 얻으려면
아직도 한 싸움을 더 싸워야 한다
나는 언제나 싸우는 자였다
그러면 최후 최선의 한 싸움을 더 싸우리라
나는 미워한다 죽음이 내 눈을 싸맨 후
억지로 나를 기어가게 하는 것을
아니다 나는 그 맛을 끝까지 보리라
내 전에 있는 모든 전우인 영웅들같이
예봉에 대들어 고통과 어둠과 얼어듦의
인생의 밀린 빚을 단번에 물련다
용감한 자에게는 화가 갑자기 복으로 변해
흑암의 시간이 끝이 나 버린다
그러면 원소의 발악과 악마의 부르짖음이
차차 수그러지고 녹고 가시어 버려
비로소 고통 속에서 평화가 나온다
그런 다음 광명 그런 다음 당신의 가슴
오 내 혼의 혼이신 당신
나는 당신을 안고
하나님으로 더불어 안식에 들 것입니다
(함석헌 역)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48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4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97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609
10810 송주일 2021.02.08 334
10809 민관기 2021.02.08 555
이경남 2021.02.09 94
10808 함창석 2021.02.08 58
10807 최세창 2021.02.08 587
엄재규 2021.02.09 125
10806 장운양 2021.02.07 620
10805 이현석 2021.02.07 898
10804 남기연 2021.02.07 581
10803 관리자 2021.02.07 255
10802 황건구 2021.02.07 491
10801 이현석 2021.02.07 623
10800 노재신 2021.02.06 651
10799 함창석 2021.02.06 61
10798 황건구 2021.02.06 1021
10797 박영규 2021.02.06 302
10796 이현석 2021.02.06 600
10795 최세창 2021.02.06 76
10794 장운양 2021.02.06 800
10793 장병선 2021.02.06 772
노재신 2021.02.06 195
10792 함창석 2021.02.05 54
10791 유하선 2021.02.05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