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부는 미자립교회 생계대책을 세워라

작성자
김형국
작성일
2021-01-06 17:59
조회
1091
유례없는 코로나19라는 팬데믹으로 전세계, 온나라가 휘청거리고 있다.
그 동안 교회라는 이름이 전염확장의 주범으로 몰려 얼굴들기 어려운 삶을 지탱하고 있다.
그리하여 집합금지 명령에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준수하며 성도들을 다독여 왔다.
덕분에 올 해 결산은 말그대로 반토막이 났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일거리도 줄어 알바도 쉽지 않았다.
정부에서는 손실을 보전해준다고 여러계층에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그런데 성실하게 집합금지명령을 잘 준수하고 지켜온 교회들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다.
소상공인, 자영업자들만 국민이고 목회자들은 성직이라 다른 세상 사람들로 보고 있는거 같다.
교단은 미자립교회의 본부부담금 50% 할인으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하고 있는가?
형편과 사정은 차이가 있겠지만 농어촌교회, 도시임대미자립교회들은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
임대료와 난방연료비, 공과금등 기본적으로 한달에 몇십만원씩의 피할수 없는 지출이 숨통을 조여온다.
정부가 외면하고 있고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는 이시기에 본부는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가?
개교회, 지방회에 그 부담을 미루지 말고 본부는 미자립교회 생계대책을 세워라.
감독회장과 감독들은 선거소송에 연연한 성명서만 내지말고 미자립교회 생계대책에 대한 성명서도 내주기를 바란다.

전체 5

  • 2021-01-07 08:53
    동의합니다. 일선 목회자들의 아픔을 헤아릴 수 있는 본부가 되기를 요청합니다.

  • 2021-01-07 10:27
    목사이기에 받는 혜택(?)도 있지만, 다른 국민들은 받아도 목사이기에 받지 못하는 혜택도 상당히 많습니다.
    큰 교회가 작은 교회 없이 이루어질수 있겠습니까? 형편 나은 분들도 어렵겠지만, 지금은 피차 도와야 할 때죠.
    저도 동의합니다.

  • 2021-01-07 10:29
    동의합니다. '각개전투'를 외치기보다 초대교회의 '동행'을 요청합니다.

  • 2021-01-08 22:53
    교단이 교회를 위해서 하는 것이 무엇인가? 교회가 교단을 위해서 하는 것은 봤어도 그 반대인 경우를 경험해 보지 못했다. 교단이 교회를 보호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교단이 해야 할 일- 1) 개 교회가 법적인 어려움을 당할 때 좋은 변호사를 선임해준다. 2) 교회에서 사용하는 컴퓨터 윈도우를 무료 사용 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해준다. 3) 컴퓨터에서 많이 사용하는 서체를 마음대로 사용 할 수 있도록 저작권 문제를 해결한다. 4) 찬송가, 복음성가를 영상 예배 시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저작권을 해결한다. 5) 작은 교회 목회자도 무료로 기술학원에서 기술을 배울 수 있도록 배움카드를 정부와 협의하여 제공하게 한다. 6) 교회 수급이 어려운 때에 협력목사 제도를 인정하고 온전한 팀사역을 하게한다.(또는 한 건물 두교회 인정). 7) 코로나 같은 국가적 위급 상황시 교회 행동 강령과 교회 입장을 타교단보다 일찍 공개 발표한다.(감리교 위상)

  • 2021-01-11 10:28
    위기를 맞이했을 때 그 공동체의 실력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과연 우리 감리회의 모습은 어떠할 지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으니, 실망 대신에 소망을 불어넣는 감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484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4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978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609
10810 송주일 2021.02.08 334
10809 민관기 2021.02.08 555
이경남 2021.02.09 94
10808 함창석 2021.02.08 58
10807 최세창 2021.02.08 587
엄재규 2021.02.09 125
10806 장운양 2021.02.07 620
10805 이현석 2021.02.07 898
10804 남기연 2021.02.07 581
10803 관리자 2021.02.07 255
10802 황건구 2021.02.07 491
10801 이현석 2021.02.07 623
10800 노재신 2021.02.06 651
10799 함창석 2021.02.06 61
10798 황건구 2021.02.06 1021
10797 박영규 2021.02.06 302
10796 이현석 2021.02.06 600
10795 최세창 2021.02.06 76
10794 장운양 2021.02.06 800
10793 장병선 2021.02.06 772
노재신 2021.02.06 195
10792 함창석 2021.02.05 54
10791 유하선 2021.02.05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