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신대 이후정총장은 사임해야 한다

작성자
임성모
작성일
2020-11-05 10:59
조회
1035
이후정총장이 물러가야 한다는 내용의 꿈을 꾸었다.

나는 꿈을 있는 그대로 믿지는 않는다. 평생 수만 번의 꿈 가운데 몇 개는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 그러나 밋밋한 꿈도 있었고 해석 불가능한 꿈도 있었고 어지러운 꿈도 있었다. 일반적으로 말하자면, 꿈은 하나님의 계시라기 보다는 본인의 영적 상태를 드러낸다.

이총장이 물러가야 한다는 꿈은 내 마음을 드러낸 것일 수도 있다. 나는 남에 대해 해로운 말을 하는 것과 해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나 이총장에 대해서는, 그가 들어선 이후 학교가 이전보다 더 추락하는 것을 보면서 마음을 접었다. 학교를 사랑해서 바르게 가자고 충고하는 나를 소송으로 억누르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총장직을 수행할 만한 분별력을 상실했다고 판단한다.

정치 교수들, 표절 교수들이 자신들의 내부적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그리고 계속적인 교원 인사 참사에 대한 책임을 돌리기 위해 외부에서 희생양을 찾으려고 해도 총장이 말려야 할 것 아닌가? 학교를 위해 충언하는 이를 본인이 앞장서서 돌로 치려는 것은 목사로서 신학 교수로서 더구나 감신 총장으로서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어린 아이도 알만한 일을 총장은 모른다.
그만큼 분별력이 상실되었다.

자신이 더 망가지지 않고, 학교를 더 망가뜨리지 말고, 교단에 더 누가 되지 않기 위해서 사임하기 바란다. 지금의 분별력 가지고는 총장을 하면 할수록 추해질 뿐이다.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6260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3297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4002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74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0390
10673 장석재 2021.01.10 676
10672 이경남 2021.01.09 552
10671 박영규 2021.01.09 108
10670 이현석 2021.01.08 985
10669 함창석 2021.01.08 183
10668 이경남 2021.01.08 401
10667 신기식 2021.01.07 1092
10666 강원필 2021.01.07 681
10665 오재영 2021.01.07 772
10664 최세창 2021.01.07 210
10663 장병선 2021.01.07 634
10662 이현석 2021.01.07 856
10661 진선규 2021.01.07 252
10660 이경남 2021.01.07 265
10659 함창석 2021.01.07 51
10658 장병선 2021.01.06 681
10657 김형국 2021.01.06 1018
10656 선우문영 2021.01.06 858
10655 장병선 2021.01.06 863
10654 김연기 2021.01.06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