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통죄, 낙태죄 폐지 그리고 어디까지 갈텐가.

작성자
김재탁
작성일
2020-10-14 20:25
조회
385
간통죄는 이미 폐지되었다.
낙태죄는 폐지해달라고 노력중이다.

가만히 보면,
동성애를 옹호하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자는 이들이 낙태죄 폐지까지 주장한다.

얼마나 신학을 자유롭게 했으면-
그 모든 기초가 다 무너졌겠는가.

하나님이라고 하는 기초가 무너지니-
자기 생각으로 자유롭게 사고하고 살아갈터이다.

이동환목사 지지하는 5060명단에
아는 분들 이름이 꽤 많이 보인다.
필자가 4년전에 우연히 선거캠프에서 일했을때 만난 분들이다.

사무실에서 7~8개월 정도 함께 있었던 박**목사님은
그 당시에도 동성애가 선천적이라고 말했었다.
동성애가 선천적이지 않음은 과학적으로도 판명난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붙잡고 있는 이유는 어떻게든 동성애를 옹호하고자 함이리라-

가만히 보면,
동성애를 옹호하는 자가-
차별금지법 제정 또한 촉구하고,
나아가 낙태법도 폐지하라고 주장한다.

물론 다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내가 확인해본 이들은 대개가 그러하다.

간통죄가 폐지되었다.
낙태죄를 폐지하라고 아우성이다.
언젠가는 살인죄까지 폐지하라고 할까 염려까지 된다.

자유롭게 신학한 자들아-
어디까지 갈건가?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5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738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449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814
10407 장병선 2020.11.05 1109
10406 최세창 2020.11.05 163
10405 최세창 2020.11.05 269
10404 임성모 2020.11.05 1013
10403 현종서 2020.11.05 500
10402 임재학 2020.11.05 891
10401 임성모 2020.11.04 918
10400 김성기 2020.11.04 172
10399 장광호 2020.11.04 1164
10398 오재영 2020.11.03 896
10397 장광호 2020.11.03 1001
10396 유은식 2020.11.02 1090
10395 최세창 2020.11.02 93
10394 김연기 2020.11.02 143
10393 유은식 2020.11.01 661
10392 최천호 2020.11.01 863
10391 박영락 2020.11.01 1671
10390 박영규 2020.11.01 112
10389 최세창 2020.10.31 567
10388 장광호 2020.10.31 1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