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님, 혹시 주무시고 계신 거 아니면......"

작성자
최세창
작성일
2020-10-14 12:14
조회
802
“목사님, 혹시 지금 주무시고 계신 거 아니면 기도 부탁드려도 될까요? 4일 후에 큰 시험이 있는데 두통이랑 복통이 있네요. 보이스톡 해요.” (2020년 9월 27일 일요일)
미국에 유학을 가서 공부하다가 몸이 아프거나 심신이 힘들 때면, 가끔 전화로 기도를 받고 치유되는 체험을 하였고, 일이 있어서 귀국하면 안수 기도를 받고 치유되는 체험을 하곤 하더니 결국 미국의 내과 의사가 되었고, 남편도 의사인 김OO에게서 온 카톡입니다.
밤 10시 30분쯤에 다시 걸려 온 보이스톡으로 한 10분 가량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한국말을 모르는 남편과 함께 기도를 받은 내과 의사는 밝은 목소리로 “기도 중에 몸과 마음이 시원해졌어요. 감사해요.”라고 했습니다. 필요하면 또 전화하고, 큰 시험도 찰 치르라고 권면했습니다.
며칠 후에 온 카톡입니다. “목사님, 사모님 인사가 늦었어요. 목사님 기도 덕분에 시험 무사히 마쳤어요. 감사해요. 아직 결과는 안 나와서 모르지만 시험을 끝까지 아프지 않고 마쳐 감사해요.”

필자의 사이트 newrema.com(T. 426-3051)의 저서: 신약 주석(마~계, 1-15권)/ 설교집 28권/ Salvation Before Jesus Came/ 예수 탄생 이전의 구원/ 난해 성구 사전 I, II권/ 바울의 인간 이해/ 바울의 열세 서신/ 다수의 논문들/ 우린 신유의 도구/ 눈솔 인터넷 선교/ 영성의 나눔 1, 2, 3, 4권/ 영성을 위한 한 쪽/ 눈솔 예화집 I, II. (편저)/ 웃기는 이야기(편저)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5531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738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449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0170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814
10407 장병선 2020.11.05 1109
10406 최세창 2020.11.05 163
10405 최세창 2020.11.05 269
10404 임성모 2020.11.05 1013
10403 현종서 2020.11.05 500
10402 임재학 2020.11.05 891
10401 임성모 2020.11.04 918
10400 김성기 2020.11.04 172
10399 장광호 2020.11.04 1164
10398 오재영 2020.11.03 896
10397 장광호 2020.11.03 1001
10396 유은식 2020.11.02 1090
10395 최세창 2020.11.02 93
10394 김연기 2020.11.02 143
10393 유은식 2020.11.01 661
10392 최천호 2020.11.01 863
10391 박영락 2020.11.01 1671
10390 박영규 2020.11.01 112
10389 최세창 2020.10.31 567
10388 장광호 2020.10.31 1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