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궂이

작성자
이경남
작성일
2020-08-03 21:35
조회
338

날궂이
-이경남

뒤늦은 장마에
세상이 어지럽다
중국에선 대피령이 내려지고
국내에도 200미리 300미리 물폭탄이 떨어지며
소동이 일어난다
마침 아산에서 음봉으로 고개를 넘는 지금
하늘에선 장대비가 쏟아지며 길을 막는다
그러나
나는 되려 이런 혼돈과 격정이 너무 좋다
유년 시절 장마라도 시작되면
신발도 속옷도 다 벗어던진 채
빗속에 흠씬 젖던
그 신명 때문일까?
나는 지금도
하늘 가득 검은 구름 몰려오고
그 속 뇌성이 울고
뇌광이 번쩍이고
그러다가 마침내
폭풍우가 되어 온 천하에 휘몰아치면
경이로운 심정으로
그 혼돈과 암흑의 세계로 뛰어 든다
그리고
그 열정과 격동의 기운을
내 가슴 깊이 담는다

2020.8.3.월요일 아침 폭우 속에서 음봉 고개를

전체 2

  • 2020-08-04 04:55
    이런 물난리 생전 처음”…복구장비 반입 안돼 발만 ‘동동’
    “쿵쿵 소리 나더니 펜션 사라져”
    긴장마 조심하십시오
    거동 불편한 노부부 구한 이웃들
    8월 중순까지 비 너무 많은 피해를 당하고 있습니다
    ‘최장 장마’ 기록 깨질듯
    장마전선 영향에…한강주변
    도로 곳곳 일제히 통제
    날씨
    오전 수도권 등 많은 비,
    많게는 누적 500㎜↑

    • 2020-08-04 06:05
      남믈은 물난리로 고통을 당하는데 당신은 아이처럼 날궂이를 하느냐고 아내가 핀잔을 주네요 장로님 이 물난리 외중에 평안하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4846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2366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3040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9724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9420
10093 박온순 2020.09.14 1275
10092 하관철 2020.09.14 337
10091 한완규 2020.09.14 650
10090 하관철 2020.09.13 553
10089 오세영 2020.09.13 881
10088 이현석 2020.09.13 997
10087 박세진 2020.09.13 1900
10086 장병선 2020.09.13 1299
10085 박형권 2020.09.13 724
10084 이종범 2020.09.13 1191
10083 이용찬 2020.09.13 1166
10082 이강일 2020.09.13 1392
10081 장병선 2020.09.13 1650
10080 엄재규 2020.09.13 770
10079 박찬명 2020.09.13 473
10078 김동섭 2020.09.13 808
10077 박온순 2020.09.13 890
10076 이신애 2020.09.13 889
10075 이경남 2020.09.13 499
10074 김형래 2020.09.13 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