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를 반대하는 감리교인 성명서 발표!

작성자
김재탁
작성일
2020-06-25 14:42
조회
583

감리교 동성애대책연대, 감리교 바르게 세우기 연대, 중부연회 젊은 목회자 모임, 충청연회 동성애대책위원회 성명서



동성애를 반대하는 감리교인 성명서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동성애자를 축복한 이동환목사에 대한 우리의 입장

2019년 8월 31일 인천부평광장에서는 제2회 인천동성애축제가 열렸다.

동성애는 하나님께서 제정한 신성한 결혼과 행복한 가정의 가치를 소수자의 인권이란 명분아래 훼손하고, 에이즈와 각종 성병을 유발하는 위험한 행위이다. 이런 동성애를 마치 좋은 것인냥 포장하여 열린 제2회 인천퀴어축제에서는 심지어 교회와 예수님을 모욕하는 일도 자행되었다. 이런 행사에 경기연회 소속의 이동환목사는 참석하여 동성애자들을 축복하는 일을 자행하였다. 축복한다는 명분으로 죄와 죄악된 행동을 축복한 것이다. 이는 감리교회의 목회자로서 행해서는 절대 안되는 일이였기에 경기연회 재판위원회는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하여 이동환목사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아래와 같은 입장을 표한다.



1. 감리교 교리와 장정을 위반하고 많은 교인들에게 실망을 준 이동환 목사는 즉시 회개하고 용서를 구하라.



성경의 레위기 18:22 “너는 여자와 동침함 같이 남자와 동침하지 말라 이는 가증한 일이니라”라고 동성애는 가증한 일이라고 하셨으며, 고전 6:9 “불의한 자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줄을 알지 못하느냐 미혹을 받지 말라 음행하는 자나 우상 숭배하는 자나 간음하는 자나 탐색하는 자나 남색하는 자나”에서는 동성애는 하나님나라에 합당하지 않다고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그리고 감리교 교리와 장정은 일반재판법 제3조 8항에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라고 분명하게 명시하고 있다.

감리교 목사들은 성경과 교리와 장정을 따르겠다고 다짐하고 감리교회에서 안수를 받는다. 그렇다면 감리교 목사인 이동환 목사도 당연히 성경과 감리교 교리와 장정을 따르는 것이 마땅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리교회와 목회자와 성도가 반대하는 동성애와 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하고 축복이란 명목으로 신성모독적 일을 자행한 것은 스스로의 다짐을 어기는 일이며, 많은 성도들에게 큰 슬픔과 실망을 주는 일인 것이다. 때문에 이동환목사는 즉시 진심으로 회개하고 하나님께 그리고 감리교회 공동체에 용서를 구하기를 촉구한다.



2.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한 재판을 방해하려는 세력은 즉시 방해 기만하는 작태를 멈추기를 경고한다



이동환 목사 재판 건으로 감리회목회자모임새물결(새물결) 일부 목사들과 일부 추종세력들이 언론 플레이를 비롯한 방해 작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그들의 행동은 이동환 목사의 일탈에 동조한다는 것으로 그들 역시 교리와 장정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것인바 동일하게 처벌받을 수 있는 행위임에 분명하다. 그들은 감리교 교리와 장정의 일반재판법 제3조 8항에 “마약법 위반, 도박 및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의 조항이 2015년 별다른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가되었다고 주장하는데, 마약, 도박, 동성애 문제가 공론화를 거쳐야 될 사항인가를 스스로 자문해 보길 바란다. 이런 그들의 주장은 동성애란 죄악의 씨앗을 대한민국와 교회에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뿌리려는 의도라고 생각된다. 때문에 이동환 목사 동조세력은 방해 기만하는 작태를 멈추기를 경고한다.





3. 성경과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 의해서 올바른 재판을 진행하는 경기연회 재판위원회를 적극 지지한다.



경기연회 자격심사위원회는 이동환 목사를 불러 사건의 개요를 듣고, 회개하고 자중하기를 권면하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동환 목사가 거절했기 때문에 경기연회 재판위원회에 회부한 것이다. 성급하게 목회자를 판단하고 법적으로만 처벌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먼저 사건의 정황과 과정을 파악하고 난 후 성경과 신앙과 교리와 장정에 의거하여 선의를 가지고 권면하였으나 이동환 목사가 거절했기 때문에 재판에 회부된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경기연회 자격심사위원회와 재판위원회가 하나님과 감리교회에 앞에서 올바른 일을 했기에 적극 지지하는 바이다. 또한 경기연회 재판위원회가 이동환 목사에 대해 하나님과 감리교회에 부끄럽지 않은 올바른 재판을 진행하기를 촉구한다.



4. 이동환목사의 재판 건을 편향된 방향으로 보도하는 언론은 공정하게 보도하라.



언론은 이동환 목사의 재판을 그와 지지자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보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감리교회 안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를 공공연하게 보도함으로 나쁜 저의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이것은 공정해야 할 언론의 사명을 포기하는 일이다. 앞으로 언론은 이 사건을 공정하고 분명하게 보도할 것을 촉구한다.



이와 같이 우리는 결의하고 촉구하는 바이다.



2020년 6월 25일

감리교 동성애대책연대

감리교 바르게 세우기 연대

중부연회 젊은 목회자 모임

충청연회 동성애대책위원회


아래 링크 참조.
[감리교바른소리] 동성애를 반대하는 감리교인 성명서 발표!
http://www.kmcvoice.com/news/articleView.html?idxno=710

전체 2

  • 2020-06-25 15:25
    위 성명서에 지지와 찬성을 표하면서 ~
    <감리교> 표기 절대유감 ㅡ *감리교 목사 *감리교 교리와 장정
    * 감리교 동성애연대 * 감리교 바르게 세우기연대 *감리교바른소리
    ㅡ ( 등록된 고유명칭 일지라도 개명/개칭/ 해야 합니다 )

    @ 기독교대한감리회 산하 단체 & 기관 ㅡ 감리회ooooo 표기/호칭
    ㅡ 일반 교회 ㅡ 감리교회로 표기/호칭 # 어떤 경우에도 '감리교' 표기/호칭은 절대 불가

    <감리교> = 통일교-안식교-원불교-천도교-유교-불교-천주교 등 반렬이 결코 아닙니다
    * [교리와 장정] 헌법 제1장 총칙 102단 제2조 (명칭) 
    ㅡ 우리 교회의 명칭은 기독교대한감리회 (The Korean Methodist Church) 라 한다. 이하 '감리회'라 한다
    * 공식명칭은'기독교대한감리회'로하되 '감리회'만 별도로 사용할 때는'감리교회'라고 표기한다
    ㅡㅡㅡㅡㅡㅡ,기독교대한감리회 [예문1] 9면 예배용어사용의 통일준칙 7)
    @ KMC 은퇴15년차'노년의 푸념'입니다

  • 2020-06-25 17:24
    위 입장문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바입니다.
    김리교회의 정체성은 성삼위 하나님을 경외함과 시대의 흐름과 세속화의 물결 속에서도 주의 말씀에 근거하여 거룩성을 지켜내는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자들을 위해 수고하시는 의료진들을 보더라도 그들은 철저하게 자신의 몸을 보호하면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미명하에 경계선(성경을 저버린)이 없는 봉사 ? 섬김?이란 아무리 아름다운 언어로 포장하고 수식할지라도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동성애에 대하여 당장은 공감해주고 위로해 주어 하나가 되는 듯 해도 그 길이 사망의 길로 인도하는 것이라면 이는 사랑이 아니라, 돌이킬 수 없는 영원한 살인행위입니다.

    잘모르겠으면 성경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그래야 나도 살고 남도 살릴 수 있겠지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3865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1953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2612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925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8974
9945 장광호 2020.08.05 1468
9944 박찬명 2020.08.05 505
9943 이현석 2020.08.04 644
9942 한완규 2020.08.04 709
9941 박영락 2020.08.04 536
9940 김혜진 2020.08.04 146
9939 이대희 2020.08.04 519
9938 안중덕 2020.08.04 199
9937 박찬명 2020.08.04 572
9936 장광호 2020.08.04 871
9935 함창석 2020.08.04 82
9934 백승학 2020.08.04 225
9933 박형권 2020.08.04 1091
9932 김연기 2020.08.03 132
9931 이경남 2020.08.03 309
9930 김길용 2020.08.03 589
9929 김재탁 2020.08.03 327
9928 오재영 2020.08.03 442
9927 김은혜 2020.08.03 378
9926 안봉기 2020.08.03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