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직위원회 성명서 정상인가?

작성자
오재영
작성일
2020-06-25 09:20
조회
1156
지난 5월12일 mbc PD수첩의 방영을 핑계로 교단의 일부임의 단체의 대표들과 교단의 義를 자처하는 이들이 지난해에 이어 교단의 공적공간에 등장하여 연일 특정인과 특정교회를 성토하는 일들이 벌어졌다. 결국 교단 안에 특별위원회중의 하나로 그동안 존재감마저 희미하든 성직위원회가 가동되어 결과물을 내놓았다. 아래의 글은 전적으로 개인적인 평이나 그래도 혹시나 했던 것이 역시나? 로 결론이 난 것이 아닌가?

도대체 이 내용이 무슨 하나님이 이때를 위하여 자신을 감독으로 세웠다는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의 결과물인가? 지금도 그리 생각하는 데는 변함이 없는가? 어느 사안이든지 첨예한 대립을 겪고 있는 사안에 대하여 냉철한 이성과 손해를 각오한 신앙의 결기가 없이는 불가능하다. 누군가 한편은 상처를 입었다고 판단을 하기에...하물며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의 운명이 걸린 문제다. 성명서 내용 중에 일부를 보면...

“전준구 목사를 향한 성 추문은 2009년부터 계속돼 왔다. MBC PD수첩은 5월 12일 전 목사 성 문제 등을 다룬 방송을 내보냈다. 교회 측은 방송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원로목사 측의 음모라고 주장했다. 성직윤리위는 이와 관련해 "MBC에서 내보낸 방송은 교회가 자체적으로 정화하지 못하고 있는 성범죄 문제를 드러냈다"면서 "부끄럽고 송구스러운 마음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mbc는 확인조차 할 수 없는 성역인가?

성직 위원장과 위원들에게 묻는다.

장정에 명시된 바에 의하면 위원장은 직대가 되어야 하나 감독 중에도 불가한 것은 아니니 각설하고, 이결과를 얻기 위해 어떤 조사를 심도 있게 했는가? ⓵mbc 담당기자의 만남은 가졌는가? ⓶피해자들을 대신할 책임 있는 이들과 ⓷전준구 목사 측의 조사는 이루어졌는가? 이 결과를 내놓기 위하여 성직위원회(聖職委員會)는 몇 번이나 모였는가? 떠도는 소문대로 mbc에 제보한 이는 없는가? 전임자와의 관계는 무관한가? 그에 대하여는 2018년도 12월부터 2019년 2월 사이에 올린 “감게”의 민관기 목사의 글을 보면 당시 상황에 대하여 어느정도의 짐작을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갈등의 시작부터 영향력 있는 이들이 주구(走狗)노릇으로 행동하고 분쟁의 와중에 급사(急死)함으로 치열함이 일시 중단되었다는 소문도 있다.

로고스 교회에 개입하는 이들에게...

아래 글에 상도교회 박영락 권사의 글, 일부를 제외하고는 모두를 공감한다. 어떤 일부의 목사와 평신도들이 내게 대하여 전준구 목사를 비호하는 것으로 빈정대는 이들이 있으나 이해가 안 되면 그대로 지나치고, 공연히 나로 인하여 본인들의 신앙에 손해 보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헤아림대로 받을것을 알기에, 본인들 예단대로 생각없이 쓰는글 아니다. 우리는 지금 거대한 영적세속화(世俗化)시대에 매일 매일을 타인(他人)아닌 자손들과 함께 사지(死地)에서 사단과의 처절한 영적전투의 연속이다. 이 싸움에서 밀리면, 그동안 어떠한 공적을 이루는 삶을 이어왔든지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만다. 이러한 사실을 느끼는 이들이 자신의 牧會를 버리고 남의 교회아픔에 참여하여 선동에 올인 을 하는가?

이제는 로고스교회문제도 전준구 목사와 그 교회구성원들의 몫이다. 교단의 위상을 핑계하는 이들도 있으나 위상을 허무는 일은 로고스 교회뿐만이 아니다. 교회의 존재에 실패하면 전목사도 로고스교회도 소멸하고 만다. 저들도 교회가 크던 작던 교단안의 2200여 교회와 1만여 목회자중 한사람일 뿐이다. 지금도 일부의 소송의 이골이 난 이들이 전임자의 편에 섰다는 소문들과 지난해 이후에도 또 사건이 있었다고 떠들고 있는 이들이 있지 않은가? 옛 말 에 “자식 있는 이들 남에 말 함부로하지 말라 했다.” 세상과 달리 우리의 삶이 오로지 은혜(恩惠)아니면 설수가 없기에 본인들의 삶이 중요하고 자식들 미래를 염려하는, 특별히 목회의 길을 걷는 자식 있는 이들은 더욱 조심하기를 권면 한다. 부모로서 실패한 흔적은 회개한다고 없어지는 것 아니다. 남의길 막으면서 자신의 길 형통을 바람은 정상이 아니다.

가장 큰 소리 지르는 일이 반드시 급한 일은 아니다.

목소리높이는 이들의 내용을 보면 나보다도 더 본질에 대하여 모르는 이들이 태반이다. 앞서간 분의 삶 평하고 싶지는 않으나 한때 원로의 소신 있는 목회를 배우려했던 이로서 은퇴과정과 이후의 모습들은 한마디로 아쉬운 마음이다. 모두가 미래를 살아갈 이들이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을 일이다. 그리고 중요한 책임을 맡은 이들은 교단의 명예를 흠집 내지 않을 능력과 결기가 없으면 아예 맡지를 말든지, 맡았으면 최소한의 상식적인 면이라도 진행하기를 바란다. 그것이 본인도 살고 타인도 살리는 길이다.

지금 안팎으로 떠도는 소문들과 사건, 교단의 명운이 걸린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책임 있는 이들의 각성을 촉구한다.

전체 19

  • 2020-06-25 09:36
    전○○의 성추행은
    진실이라는게
    답이고
    전○○는
    목회를 하는동안
    계속되어왔고
    앞으로도 방치하면
    그모습 그대로 계속될것입니다.
    왜냐하면
    환자~~이니까요.

  • 2020-06-25 09:45
    JMS 교주가 연상이 많이 되는 것은 왜 일까?

  • 2020-06-25 10:13
    제가 한가지만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오재영 목사님은
    J목사가 하는 말
    그대로 똑같이 하시네요...

  • 2020-06-25 10:18
    남기연님...
    제가 하는말은 제대로 정상적으로 조사하라는겁니다.
    사또재판? 하지말고, j목사와 똑같은말은 뭡니까?

    • 2020-06-25 10:32
      전임자의 사주라고 확신 들면
      그 결과물을 정정당당하게 내 놓으십시요?

    • 2020-06-25 14:15
      오재영 목사님이야말로 성직윤리위원회가 성명서 발표 전에
      사실관계를 확인했는지 알아봤나요?
      생각나는대로 글을 쓰시면 안되지요.....

      • 2020-06-25 15:27
        이정수님!
        정상적인 목사가 사람만 40여년을 보아왔다면 나름대로의 노하우가 있는겁니다.
        등잔밑 어둘수 있지만, 지금 댓글다는 분들 대부분은 로고스교회 출석하지 않으시죠?
        본인들은 알아보지도 않고 글을 씁니까? 제말은 제대로 조사하라는 겁니다.
        피해자 이전에 신앙적으로는 모두가 공동운명체이고 그래야 부작용이 적은겁니다.

        • 2020-06-25 16:33
          지금 댓글다는 분들 대부분 로고스교회
          출석하지 않으시죠?

          -댓글 단 자들을 훑어보니 제가 아는 사람은
          저까지 포함해서 3명 안다닙니다-

          본인들은 알아보지도 않고 글을 씁니까?

          -J목사한테 이정수 권사님이 누구냐고
          반드시 물어보시고
          그 답을 여기에 반드시 적어주세요?-

  • 2020-06-25 10:31
    이 소자는 원주동지방 봉산구역
    시무장로로서 감리회 총회(입법)대표입니다. ㅎㅎ

    • 2020-06-25 11:19
      장로님 죄송합니다.
      jms가 연상된다 하셔서...
      평안 하십시요.

  • 2020-06-25 11:11
    오재영목사님!
    여러 말씀이 필요없습니다
    이 모든 재앙과 환란을 초래한 장본인
    전준구목사에게 "책임지고 떠나라!"하십시오

    • 2020-06-25 11:27
      옛말에...
      가루는 채에 내릴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진다 했습니다.
      목사를 존경해도 시험이 많은데, 본인들 말대로라면 전목사는 곧 끝이
      날 터인데 본인들 영성관리는 누가 합니까? 그것이 염려됩니다.

      • 2020-06-25 14:26
        목사가 목사다워야 존경을 하지요....
        불의에 눈감으면 영성관리가 되나요?
        오히려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으실 겁니다.

  • 2020-06-25 11:43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오직 기도와 간구로
    너희가 구할것을
    감사함으로 주께 구하라(빌:4~6)

  • 2020-06-25 11:47
    그동안
    담임목사에게 상당히 의존했던
    신앙생활을 되돌아 볼때가 온것 같습니다

  • 2020-06-25 11:53
    그래요 오재영 목사님
    박영규목사님도 말씀을 채에내리라고
    전해주세요

  • 2020-06-25 12:20
    확실한것은 소문이 아니라
    진실입니다

  • 2020-06-25 16:44
    오재영목사님.
    팩트체크 하시고 싶으시면
    얼마든지
    해드릴테니
    연락하십시요.
    환자인 전○○ 를 사랑하시고
    존경하신다면
    제발 병원으로 모시고 가십시요.
    제발요~~~

  • 2020-06-26 06:10
    첨예한 대립의 문제 앞에서...
    그런 말이 있습니다. “남을 중상하면 세 사람이 해(害)를 입는다.”
    말하는 본인에게 해롭고, 듣는 사람이 더러워지고, 중상당하는
    그 삼자가 상처를 입는다. 그러므로 본인이 求道者라면 더욱 신중하고 신중해야합니다.

    말하는 자신은 지금 하나님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대신하여 판단하는 것입니다.
    "늘 점검함이, 그에 따른 모든 대가와 전적책임은 본인이 감당해야 합니다...
    모든 이들이 교단을 사랑하는 그 마음으로 진행하기를 기도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0.07.09 3866
공지사항 관리자 2020.05.20 1956
공지사항 관리자 2020.04.24 2615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39261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38978
9946 함창석 2020.08.05 111
9945 장광호 2020.08.05 1471
9944 박찬명 2020.08.05 506
9943 이현석 2020.08.04 645
9942 한완규 2020.08.04 710
9941 박영락 2020.08.04 537
9940 김혜진 2020.08.04 147
9939 이대희 2020.08.04 522
9938 안중덕 2020.08.04 200
9937 박찬명 2020.08.04 574
9936 장광호 2020.08.04 872
9935 함창석 2020.08.04 83
9934 백승학 2020.08.04 226
9933 박형권 2020.08.04 1092
9932 김연기 2020.08.03 134
9931 이경남 2020.08.03 310
9930 김길용 2020.08.03 591
9929 김재탁 2020.08.03 328
9928 오재영 2020.08.03 443
9927 김은혜 2020.08.03 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