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돌려드리며

작성자
최천호
작성일
2021-05-15 16:36
조회
355

오늘을 돌려드리며

세월이
청춘을 빼앗아가는 것 같아
야속하다 했었다

붉은 해가
산 너머로 숨어들듯
무릎을 꿇고
행복했었다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잘 사용한 오늘을
돌려드린다



애기 똥 풀

내가 애기였을 때에는
이렇게 예뻤었겠지

볕이 길어진 봄날 오후
길고 긴 밭이랑 아래
허기에 지친 젊은 나의 엄마
그 슬픈 눈동자 속에서
저렇게 예쁘게 웃고 있었겠지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6.18 168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777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781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339
11289 함창석 2021.06.11 84
11288 최호 2021.06.11 378
11287 이주헌 2021.06.11 211
11286 박은영 2021.06.11 135
11285 양재성 2021.06.11 438
11284 선교국 2021.06.11 121
11283 박온순 2021.06.11 556
11282 김경환 2021.06.10 564
이경남 2021.06.10 416
엄재규 2021.06.11 184
11281 오재영 2021.06.10 529
11280 이경남 2021.06.10 316
11279 김연기 2021.06.09 253
11278 이주헌 2021.06.09 378
11277 이주익 2021.06.09 573
11276 최세창 2021.06.09 233
11275 김병태 2021.06.09 675
11274 차철회 2021.06.08 532
11273 함창석 2021.06.08 111
11272 최세창 2021.06.08 106
11271 민관기 2021.06.08 370
11270 김경환 2021.06.07 582
이경남 2021.06.07 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