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리 194-2

작성자
이경남
작성일
2021-04-06 10:54
조회
493

아산리 194-2
-이경남

이곳은 무덤골
조선시대 돌림병이 유행하자
어지신 고을원님은
걸인들의 시신을 거둬 이곳에 묻는다
지금도 양지 바른 언덕뿐 아니라
골짝까지 묘지들로 가득 하지만
그러나 이곳은 혐오스런 공동묘지가 아니다
4월 초순의 지금
산하는 새 잎과 꽃을 피우며 싱그럽고
이름 모를 산새들의 노래 소리는 이곳이
생명의 자리요 평화의 자리임을 알려준다
더군다나 이곳은 수백 년
아름드리 상수리나무들의 군락지
이 숲의 아늑함은
내 마음 깊이 안식을 준다
그리고 이곳에 부친 이기용 목사가 잠들어 있고
이제 곧 구순의 노모 또한 잠들 것이다
언젠가 내 생명 역시 다해
나 또한 어디론가 돌아가야 할 때에
나를 국립묘지로도
민주묘지로도 보내지 말아다오
아무 미련없이 내 육체를
한 줌 재로 만들고
그리고 작은 구덩이에 넣으며
나 다시 이곳에서
흙으로 땅의 티끌로 자연으로 돌아가게 해다오
그리고 소박한 비석 하나 만들어
이렇게 써다오

"한 성을 예비하셨느니라(히11:16)"

2021.4.6.화요일 아침 부친 묘지 정리 작업을 마치고

전체 3

  • 2021-04-06 11:26
    이 목사님 영인산에 다녀 오셨는가 봅니다.
    영인산 기슭에 옛날 아산 현감이 머물던 관아가 있던 자리를 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진이란 현감이 이런 일을 한 것은 처음 듣는군요.
    이 목사님이 국가 유공자란건 웬만한 분들이 다 아실 것 같은데 유공자라면 국립 현충원에 안장되는 게 맞다고 봅니다.

    • 2021-04-06 13:17
      아산 사정에 밝으시군요 윤 집사님도 여기가 고향이신가요? 아산은 제 고향이고 영인산 자락에 부친 묘지가 았다보니 자주 들리게 되네요 저는 국가유공자 보다 제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이 더 우선입니다

      • 2021-04-06 13:33
        네 제 고향이 아산시 도고입니다.
        목사님도 지금은 평택에 계시지만 지척이 고향이셨군요.
        영인산은 아산이나 천안에 사는 사람이들이 많이 찾는 산중에 하나지요.
        그리고 목사님 말씀 무슨 말씀인지 잘 압니다.
        그냥 유공자분들의 노고를 생각해본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관리자 2021.03.19 583
공지사항 관리자 2014.10.22 41469
공지사항 관리자 2010.12.29 41095
11095 김재탁 2021.04.29 618
11094 박온순 2021.04.29 967
11093 최세창 2021.04.29 77
11092 김성기 2021.04.29 74
11091 설호진 2021.04.29 856
11090 이경남 2021.04.29 657
11089 신동근 2021.04.29 521
11088 오재영 2021.04.29 328
11087 신동근 2021.04.29 758
11086 유은식 2021.04.29 557
11085 이대희 2021.04.28 2341
11084 박형권 2021.04.28 1083
11083 김재탁 2021.04.28 1557
11082 민관기 2021.04.28 1074
11081 최세창 2021.04.27 448
11080 김승희 2021.04.27 672
11079 함창석 2021.04.26 184
11078 이경남 2021.04.26 766
11077 유삼봉 2021.04.25 449
11076 현종서 2021.04.25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