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사전] 소다 가이치(Soda Gaichi, 會田 嘉伊知, 1867~1962)

인물사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07-05 01:01
조회
1652
소다 가이치(Soda Gaichi, 會田 嘉伊知, 1867~1962)

전도사, 사회복지 사업가이고 고아의 자부(慈父)이다. 1867년 10월 20일 일본 야마구치에서 출생하여 오카야마에서 한학을 공부하였다. 1893년 25세때 노르웨이 화물선 선원이 되어 홍콩에서 영어를 배웠다. 대만에서 독일인 경영의 공장 사무원 겸 통역이 되었고, 독일어를 공부했다. 중국‧대만 등지에서 방탕한 생활을 하면서 술에 취해 빈사 상태에 있을 때 한국인이 구해주어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그는 자기 생명을 구해준 은인의 나라에 은혜를 갚고자 1905년 6월 내한하였다.

1906년 기독교 신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1908년 독실한 기독교 신자 우에노 다키코를 만나 결혼하였다. 그 후 새사람이 되어 우선 술을 끊었다. 그리고 한국교회 대 부흥운동 때 이상재 선생의 전도운동에 동참하였으며, 경성 감리교회 전도사가 되었다. 매서인도 겸하여 복음 전도에 투신하였다. YMCA 일본어 교사로 봉사하고, 3‧1운동과 105인 사건 때에 한국인 청년지도자들의 석방에 앞장섰다. 1921년 가마쿠라 보육원 경성지부장에 취임하여 두 내외가 전심으로 고아들을 보육하게 되었다. 그는 8‧15 광복 때까지 1천여 명의 한국 고아를 수용했다.
그의 역경과 고생은 형언하기 어렵다. 예를 들면 그가 거리에 버려진 갓난아기를 안고 이집 저집 유모를 찾는 일, 아기가 울어서 밤잠을 못 잔 일들 수없이 많이 있다. 1943년 77세에 원산교회 무보수 전도사로 취임하기도 했다. 8‧15 광복 후 1947년 10월 13일 원산에서 서울로 와 잠깐 부인을 만나고 귀국을 위하여 서울에서 부산까지 걸어갔다. 그리고 배편으로 시모노세키에 도착했다. 이때부터 그는 한 손에는 세계평화란 표어를 들고, 한 손에는 성경책을 들고 회개를 부르짖었다.

(출처-양화진 선교사,신호철저,예장 서울서노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49 관리자 2006.07.05 835
747 관리자 2006.07.05 695
746 관리자 2006.07.05 801
745 관리자 2006.07.05 844
744 관리자 2006.07.05 1075
743 관리자 2006.07.05 832
742 관리자 2006.07.05 873
741 관리자 2006.07.05 1056
740 관리자 2006.07.05 1954
739 관리자 2006.07.05 1297
738 관리자 2006.07.05 788
737 관리자 2006.07.05 733
736 관리자 2006.07.05 859
735 관리자 2006.07.05 725
734 관리자 2006.07.05 795
733 관리자 2006.07.05 639
732 관리자 2006.07.05 776
731 관리자 2006.07.05 736
730 관리자 2006.07.05 757